뉴스 > 테마 > 이구동성

[이구동성] 상반기 MMORPG 왕좌 뺏기 시작



3월 중순 들어 게임업계가 들썩들썩합니다. 특히 한동안 조용했던 MMORPG 시장에 새바람이 예고되고 있는데요. 이달 말부터 국내 주요 게임사 다수가 장시간 준비해온 MMORPG 신작이 하나씩 출시되며, 특히 3, 4월에 등장하는 아키에이지 워, 프라시아 전기, 나이트 크로우는 게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소개하는 공식 행사를 연이어 열며 유저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아울러 상반기까지 범위를 넓히면 컴투스와 컴투스홀딩스의 제노니아, 엔씨소프트의 쓰론 앤 리버티도 출전을 준비 중이죠.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으로 시선을 압축하면 MMORPG는 여전히 주류로 손꼽히며, 업계에서는 절대 놓칠 수 없는 신작입니다. 다만 일각에서는 신작임에도 소위 ‘한국형 MMORPG’라는 큰 틀에서 벗어난 게임을 찾기 어렵다는 점에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습니다. 검과 마법이 부딪치는 전쟁 중심 MMORPG가 지닌 재미는 이미 시장에서 검증됐으나, 아무리 좋은 노래라도 반복해서 들으면 지겹듯이, 게이머 입장에서도 기존에 보지 못했던 색다른 게임을 만나보고 싶다는 심정입니다.

실제로 게임메카 ID 주베스트 님은 “옛날에는 신작 MMORPG 나온다고 하면 설레었는데, 이제는 뭐...”라며 신작에 대한 기대감이 줄었다는 의견을 밝혔고, 게임메카 ID 동네백수 님은 “아키리니지, 리니지전기, 리니지크로우, 리니지아, 트루리니지”라며 리니지에 빗대어 색다른 매력이 느껴지지 않는 신작 흐름에 대해 지적했습니다.

혹자는 출시 전 게임을 색안경을 끼고 본다고 말할 수 있으나, 비슷한 게임성과 과한 BM에 시장이 피로감을 호소한다면 이 역시 넘어야 할 산입니다. 앞서 이야기했듯이 MMORPG는 아직 국내 주력이기에 완전히 손을 놓을 수는 없습니다. 다만 같은 MMORPG라도 게임성적인 측면에서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시도로 주위를 환기해야 시장 반응도 달라지지 않을까요? 오는 21일부터 순차적으로 등장할 MMORPG 신작에서 그 단초를 발견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이구동성]에 인용된 유저댓글 중 매주 한 분(게임메카 계정)씩을 추첨해 제우미디어의 게임소설(리퍼 서적)을 보내드립니다. 선정된 유저분은 회원정보에 기재된 e메일로 발송되는 당첨 안내 메일로 주소 및 연락처를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이번 주 우수 댓글: 동네백수 님 (증정서적: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스랄: 위상들의 황혼)

▲ 우수 댓글 유저에게 증정되는 제우미디어 게임소설 (리퍼 서적은 출간 후 일정 기간이 지나 출판사로 돌아온 제품으로, 새 책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4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