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경영 위기 데브시스터즈, 희망퇴직 실시한다

/ 1
데브시스터즈 CI (사진제공: 데브시스터즈)
▲ 데브시스터즈 CI (사진제공: 데브시스터즈)

경영 위기를 겪는 데브시스터즈가 희망퇴직 카드를 꺼내들었다.

데브시스터즈는 7일 오전, 사내 메일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기업이 직면한 현 상황을 알리고 본사 대상 희망퇴직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희망퇴직 프로그램은 데브시스터즈의 경영 안정화를 위한 전략 중 하나다. 희망퇴직 접수 대상 직군은 본사 내 경영기획, 마케팅, 인사, 기술, 신규 사업, 제품 전략 등이다. 데브시스터즈 산하 개발 스튜디오 등은 해당되지 않는다. 상세한 내용은 내부 별도 공지될 예정이다.

데브시스터즈 이지훈, 김종흔 공동 대표는 경영 안정화가 될 때까지 무보수 책임 경영에 나선다.

한편, 데브시스터즈는 지난 3분기에만 약 180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5배 이상 증가한 수치로, 6분기 연속 적자를 지속하고 있다. 매출 또한 전년 동기 대비 32.7% 하락했는데, 올해 출시한 신작들의 성과가 기대치를 밑돈 결과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4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