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 섬마을 이야기, 기대되는 디지털노벨 작품

[지스타 스마트폰게임 리뷰] 

이번 지스타 2012에는 모바일 플랫폼의 비중이 상당히 증가 했습니다. 각 업체별로 출품한 모바일 게임만 해도 그 수가 상당하죠. 이에 게임메카에서는 모바일 게임 전문가 두 명을 투입해 특유의 재미가 있거나 특징이 남다른 게임을 '선별'해 직접 플레이해본 느낌을 바탕으로 체험기(리뷰)를 제공합니다. ★은 '평가점수'가 아닌 '추천점수'를 의미하니, 참고하세요.

-----------------------------------------------------------------------------------


▲ 귀여운 그림체가 돋보이는 '섬마을 이야기'

그림체가 돋보이는 모바일 게임 ‘섬마을 이야기’는 ‘지스타 2012’ B2C 전시관에 참가한 몇 안 되는 인디 개발사 마기소프트에서 제작 중인 미소녀 디지털 노벨이다. 이 게임은 서해 작은 섬마을의 하숙집에서 만난 딸들과 펼쳐지는 다양한 이야기를 마치 동화책처럼 풀어 나가는 작품이다.

[그래픽/인터페이스]

디지털 노벨 혹은 미소녀 게임은 ‘히로인이 메인에 얼마나 잘 표시되는가’, ‘대화 선택지와 분기가 얼마나 존재하는가’와 같이 플레이하는 게이머가 얼마나 게임에 집중 할 수 있는지가 중요하다. 작은 인디 개발사임은 감안한다면 게임의 일러스트와 인터페이스는 꽤 깔끔하게 구성되어 몰입감을 높여준다. 국내 모바일 디지털 노벨 ‘와쳐’ 시리즈, ‘하울링 드림’ 시리즈와 견주어도 손색 없을 정도다. 반투명 대사창, 큼직한 버튼 등 모바일 디지털 노벨에 있어 적합한 모습을 보여준다. 다만 아쉬운 점은 아직 개발 단계의 작품이라 게임 진행이나 인터페이스가 오류가 나는 현상이 있다.


▲ 깔끔하게 구성된 인터페이스 덕분에 작은 화면에서도 충분히 즐길 만 하다

[조작감]

글을 읽고 그림을 보는, 마치 책을 읽는 듯이 진행되는 장르 특징상 ‘오토’, ‘스킵’, ‘피어즈’를 제외한 특별한 화면 구성이 없어서 조작에는 특별히 어렵지 않다. 물론 아직 개발 단계라 완벽하게 작동을 하지 않을 때가 있다.


▲ 아직은 개발 단계라 인터페이스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경우가 있었다

[게임성]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디지털 노벨은 대전격투와 함께 블루오션이자 불모지에 가까운 시장이다. 이유는 일본과 다르게 제작 노하우가 적어 노력은 많이 들어가고, 반면에 수요층은 적어 성공이 불확실하기 때문이다. 그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작품을 제작한다는 점에 감사할 따름이다. 일러스트를 외주로 작업하고, 성우도 참가하여 목소리도 연출하고, 모바일 디지털 노벨에서는 보기 힘든 긴 플레이 타임 등, 개발사의 ‘혼’이 느껴지는 작품인 만큼 기대할 만하다.


▲ 조금만 수정된다면 꽤 만족스러운 게임성을 보여줄 것이다

[총평]

아직은 개발 중인 게임이라 정확한 평가를 할 수는 없지만, 몇 안 되는 한국 디지털 노벨 시장에 한 획을 그을 만한 작품으로 발전할 가능성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