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와우 신규 확장팩 발표 임박, 게임스컴 2015 개막


▲ 게임스컴 2015이 열리는 쾰른 박람회장

유럽 최대 게임쇼 ‘게임스컴 2015(Gamescom 2015, 이하 게임스컴)’이 개막됐다. 행사는 독일 쾰른 박람회장에서 열리며, 5일(현지시간)부터 9일까지 진행된다. 총 5일 전시 중 첫째날은 업계 관계자와 바이어, 그리고 미디어 대상으로만 오픈된다. 이후 4일 간은 관계자를 비롯해 일반 관람객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다.

이번 게임스컴 전시장 규모는 14만 제곱미터(2014년)에서 18만 제곱미터(2015년)로 늘어났다. 실제로 B2C 부스가 위치한 엔터테인먼트 구역이 기존 4개에서 5개로 늘었고, B2B 구역도 2개 홀에서 3개 홀로 확대됐다. 이 외에 게임스컴 기간 동안 진행되는 현장 이벤트를 위한 장소로 따로 배정됐다. 즉, 쾰른 박람회장 전체를 다 사용하는 대규모 게임쇼로 자리잡은 것이다.

전시 구성도 바뀌었다. 2014년에는 플랫폼별로 전시 구역을 따로 지정했다면, 2015년에는 플랫폼 구분 없이 각 업체 부스에서 콘솔과 PC 온라인, 그리고 모바일을 함께 선보일 수 있도록 했다. 한 회사에서 여러 플랫폼에 진출하는 경우가 많아졌다는 점을 고려한 변화다. 실제로 스퀘어에닉스는 ‘저스트 코즈 3’와 ‘히트맨’ 등 주요 콘솔게임과 함께 모바일게임을 자체 부스에서 소개한다. 예년과 비슷한 부분이라면, 마이크로소프트와 소니, 블리자드 등 관심도가 높은 업체들을 나누어 배치해 관람객이 자연히 분산되도록 배려한 점이다.

현장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신작도 있다. MS가 사전 브리핑에서 공개한 ‘헤일로 워즈 2’와 2K게임즈 ‘마피아 3’ 등이 대표작이다. 여기에 블리자드가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신규 확장팩을 현장에서 최초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게임스컴의 특색이자 자랑거리인 현장 이벤트도 어김없이 진행된다. 이번에는 박람회장 내 11홀에서 각종 게임을 소개하는 ‘비디오 게임즈 라이브’를 7일부터 9일까지 매일 저녁 감상할 수 있다. 그리고 미국의 ‘코믹콘’을 연상시키는 서브컬쳐 행사도 별도 이벤트 홀에서 상시 개최된다.


▲ 오전 9시 오픈인데, 앞이 안 보일 정도로 사람이 꽉 찼다


▲ 서양인들이 워낙 키가 큰지라 실제 눈높이에서는
입구 쪽이 어떤 상황인지도 안 보인다


▲ 겨우겨우 사람 사이를 뚫고 들어와
EA 부스에서 발견한 AT-AT


▲ 관계자 한정 오픈날인데도 이 정도 인파
내일은 어떨지 벌써부터 걱정된다


▲ 그러나 맥주의 나라 답게 야외에서는 이렇게 여유를 즐기고 있는 사람도


▲ 그러나 기자들은 열심히 일하고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장르
MMORPG
제작사
블리자드
게임소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는 '워크래프트' 세계관을 토대로 개발된 온라인게임이다. '워크래프트 3: 프로즌 쓰론'의 4년이 지난 후를 배경으로 삼은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서 플레이어는 얼라이언스와 호드, 두 진...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