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비디오

대형참사 막았다! '포켓몬 WCS' 현장서 무장괴한 체포

/ 1

▲ 제임스 스텀보(좌)와 케빈 노튼(우)의 모습 (사진출처: 페이스북) 

[관련기사]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 ‘포켓몬’ 게이머들이 참가한 ‘포켓몬 월드 챔피언십 2015’에 총기를 소지하고 대량 살상을 일으키려던 용의자들이 현장에서 검거됐다. 특히 이들이 마스터 부문 대회 참가자로 알려져, 유저들 사이에서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미국 보스턴 경찰은 지난 21일(현지시간)부터 열린 ‘포켓몬 월드 챔피언십 2015’ 대회에 대량 살상을 벌이려던 남성 2명을 무사히 검거했다고 밝혔다.

체포된 용의자는 27세의 제임스 스텀보와 18세의 케빈 노튼으로, 이들은 마스터 부문 참가자로 이번 대회에 참석했다. 그러나 미리 대량 살상에 대한 정보를 제보 받은 민간 경호업체와 보스턴 경찰은 대회 입구에서 두 남성을 검거하는데 성공했다. 현장 검거 당시, 자동차 트렁크에서 산탄총과 돌격소총, 탄환 250발, 그리고 사냥용 나이프 등이 발견됐다. 이후 경찰은 영장을 발급받아, 이들을 보스턴 시 인근 마을 호텔에서 총기류 및 탄환 불법 소지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


▲ 검거 당시 발견된 총기 (사진출처: 보스턴 경찰서)


▲ 케빈 노튼 프로필 이미지 (사진출처: 페이스북) 

이번 사건을 미연에 방지하는데 유저 제보 도움이 컸다. 사건이 벌어지기 전, 용의자 중 한명인 스텀보는 지난 19일 자신의 차량 위에 산탄총과 돌격소총을 올려놓은 사진과 함께, “케빈 노튼과 나는 세상에 맞설 준비가 됐다. 보스턴아 우리가 간다!”고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여기에 케빈 노튼은 20일, 권총을 든 자신의 뒷모습을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으로 등록했다. 수상하게 여긴 유저들은 이를 포켓몬컴퍼니에 알려, 사건에 미리 대비할 수 있었다.

포켓몬컴퍼니는 이번 사건에 대해, “이번 일이 벌어지기 전에 미리 일부 유저들로부터 연락을 받아, 사전에 조치를 취할 수 있었다”며, “특히 경찰과 경호업체의 빠른 대처로, 큰일 없이 무사히 사건이 종결되서 다행이다”고 전했다.

현재 보스턴 경찰은 이번 사건을 일으키려고 한 용의자 동기를 조사 중에 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비디오
장르
롤플레잉
제작사
게임프릭
게임소개
'포켓몬스터 오메가루비/알파사파이어'는 GBA로 처음 발매된 '포켓몬스터 루비/사파이어'를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3세대 포켓몬이 등장하는 '포켓몬스터 오메가루비/알파사파이어'에서는 3DS의 성능을 활용하여 이전보... 자세히
이찬중 기자 기사 제보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2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