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882개의 뉴스가 있습니다.
  • 미르4 흥행 이후 국내 게임업계를 강타한 NFT는 지스타 2021에서도 화제로 떠올랐다. 다만 이쯤에서 냉정하게 짚어야 할 부분이 있다. 해외에서는 사정이 다르지만 국내에서는 관련 법을 개정하기 전에는 현금 혹은 이에 준하는 자산으로 환전이 가능한 NFT 게임을 출시할 수 없다
    2021.11.22 16:48
  •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개최 후 처음으로 인원제한을 걸고 진행했던 지스타 2021 현장에 2만 8,000여 명이 방문했다. 이는 미디어, 업계 관계자에만 제한적으로 열렸던 17일을 제외하고, 일반 관람객 입장이 진행된 18일부터 21일까지 현장에 방문한 사람을 집계한 것이다
    2021.11.22 11:50
  • 게임위 김규철 위원장이 지스타 현장에서 열린 메타버스 관련 토론회 현장에서 메타버스와 함께 이야기되는 NFT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기존 게임위 입장과 마찬가지로 NFT가 포함된 게임은 현행 게임법에서는 등급을 내주는 것이 불가능하며, 게임위가 무조건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게임을 금지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2021.11.20 17:21
  • 지스타는 기본적으로 게임 전시와 홍보에 집중된 행사지만 게임이라는 문화 그 자체에 매료된 사람들도 많습니다. 그들 중 일부는 캐릭터 코스프레로 자신의 열정을 과시하곤 하죠. 지스타가 작년에 온라인으로 진행됐던 탓인지 올해는 유독 넘치는 애정을 과시하려는 일반인 코스어들이 많이 보였습니다. 이렇게 활발하고 개성 넘치는 모습은 오로지 지스타에서만 볼 수 있는 모습입니다. 코스어들이 워낙 많아 모두를 담지는 못했지만 게임메카가 조금이나마 촬영해봤습니다
    2021.11.20 15:36
  • 지스타가 2년만에 오프라인으로 열렸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전체적으로 행사 규모가 작아졌지만, 카카오게임즈를 필두로 크래프톤, 엔젤게임즈, 그라비티, 시프트업 등 다양한 게임사들이 참가해 자리를 빛냈습니다. 수많은 이벤트가 진행되고 많은 관람객들이 방문해 열기를 한층 끌어올렸습니다. 그리고 그 열기의 중심에는 행사장의 '꽃' 부스모델들이 있었죠. 이 기회를 놓칠세라 게임메카는 행사장 곳곳을 누비며 부스모델의 모습을 담아봤습니다
    2021.11.20 14:10
  • 엔젤게임즈는 지스타 2021에 '신의 탑M'과 '원더러스' 두 작품을 내놓았다. 두 게임 모두 한 번 보면 잊을 수 없는 캐릭터성으로 무장한 게임인데 이게 웬걸, 게임 속 캐릭터들이 뛰쳐나와 엔젤게임즈 부스 한켠에 자리잡았다. 게임메카는 주저 없이 신의 탑M 2명, 원더러스 2명으로 이루어진 4인의 엔젤게임즈 부스모델을 사진에 담았다
    2021.11.20 12:13
  • 최근 십 몇 년 간, 지스타 주최측의 1차 목적은 행사 규모 확대였다. 사실 주최측 입장에서야 입장객 기록을 발표하며 흐뭇했겠지만, 관람객이나 참여 업체들은 이런 상황이 그다지 반갑지 않았다. 그러던 중, 입장객이 줄자 지스타의 풍경이 바뀌었다. 일반 관람객과 업계 관계자들은 보다 여유를 갖고 게임쇼 구석구석을 돌아볼 수 있었고, 사람에 치여 피로를 느끼는 경우도 줄었다. 일반적인 수용 인원보다 훨씬 많은 사람을 받아 과부하를 일으켰던 벡스코 역시 훨씬 쾌적한 상태로 유지됐다
    2021.11.20 11:41
  • 펄어비스는 19일, 지스타 2021이 진행되고 있는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차세대 엔진 개발 포스트모뎀'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발표는 고광현 리드 엔진 프로그래머가 맡았으며, '붉은 사막'과 '플랜 8', '도깨비'에 적용되고 있는 자사 엔진의 강점을 소개했다. 고 프로그래머가 설명한 펄어비스 차세대 엔진의 핵심은 총 높은 품질의 게임을 더 빠르게 개발하는 방법과 더 자세히 표현하는 것, 그리고 신규 프로젝트와 멀티 플랫폼에 모두 대응할 수 있는가였다
    2021.11.19 16:45
  • 올해 지스타 2021에서 엔젤게임즈 부스엔 유독 많은 사람들이 몰렸다. 신의 탑M과 원더러스 시연 뿐 아니라, 이벤트 참가를 통해 다른 곳에서 구하기 어려운 굿즈를 다수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게임메카는 엔젤게임즈 부스에서 얻을 수 있는 다양한 굿즈들을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2021.11.19 14:06
  • 2년 만에 관람객을 맞는 각 게임사 부스들은 제각기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관객들을 맞이했다. 그 중에서도 유독 눈에 띄는 긴 줄이 몇 개 있었으니, 오늘은 지스타 2021에서 가장 대기자가 많았던 부스 5개를 뽑아 보았다. 만약 지스타 관람을 예정하고 있다면, 위 부스들부터 재빨리 돌도록 하자
    2021.11.18 20:02
  • 펄어비스 자회사 넷텐션 배현직 대표가 18일, 지스타 2021이 진행되고 있는 벡스코 컨퍼런스홀에서 '더 안정적이고 빠른 게임서버 개발방법'을 주제로 노하우를 전수했다. 우선 배 대표는 현재 게임 종류별 서버 구성과 운영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게임 장르마다 다른 서버 구조를 말하며 싱글 모바일과 MO(멀티플레이형 게임)의 서버 구축 방식을 일례로 들었다. 쉽게 말해 서버를 활용하는 방법이 게임 장르에 따라 달라진다는 내용이다
    2021.11.18 19:25
  • 지스타 2021이 제아무리 2년 만의 오프라인 지스타라지만, 절대 코로나19 유행 이전과 같다고 보기는 힘들다. 애초에 입장객 제한부터, 부스 수 감소 등 각종 강력한 제약이 걸려있는 행사기 때문이다. 이러다 보니 사람이 붐비다 못 해서 벡스코 현장이 터질 것만 같았던 과거의 행사 느낌은 느끼기 힘든 것이 현실이다. 비단 마스크를 벗지 못하는 관객과 취재진, 스태프 외에도 이번 지스타가 어떤 부분에서 과거 전성기 시절 지스타와 다른지 카메라로 담아보았다
    2021.11.18 16:36
  • 사실, 지스타 2021의 핵심 키워드는 메인 스폰서인 카카오게임즈 같은 참여 업체들도, 우마무스메처럼 주목받는 게임도, 오랜만에 입장하는 관객도 아니다. 이번 지스타의 주인공은 바로 '위드 코로나'다. 그만큼 주최측이 이번 행사에서 강조했던 것 또한 다름아닌 '방역'이다. 실제로 이번 지스타는 행사장 곳곳에서 국가에서 정한 방역 수칙을 지키기 위해 분주히 노력하는 사람들과 평소보다 조심스럽게 행동하는 관객들을 볼 수 있었다. 게임메카가 지스타 2021의 방역수칙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직접 확인해봤다
    2021.11.18 15:30
  • 넷마블 개발 자회사 넷마블에프앤씨는 18일, 웹툰과 웹소설 12종을 글로벌 콘텐츠 플랫폼에 공개한다. 넷마블에프앤씨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간 협약으로 추진됐고, 넷마블에프앤씨 신규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웹툰·웹소설 12종이 카카오페이지, 타파스미디어, 픽코마를 통해 내년에 독점 공개된다.
    2021.11.18 14:06
  • 시프트업 김형태 대표가 18일 오후 3시부터 약 1시간 동안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 2021 자사 부스에서 팬사인회를 한다. 이번 사인회는 시프트업 첫 지스타 출전을 기념한 것으로, 니케:승리의 여신에 관람객들의 관심을 독려하고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지고자 마련했다. 아울러 사인회 역시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할 예정이다
    2021.11.18 13:56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2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