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리뷰 > 모바일

[앱셔틀] 더 비스트, 보는 재미 빠진 아쉬운 액션

/ 1

▲ '더 비스트' 게임 소개 영상 (영상출처: 공식 유튜브)
게임 다운로드

※ [앱셔틀]은 새로 출시된 따끈따끈한 모바일게임을 바로 플레이하고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뮤 오리진’으로 모바일 시장에서 큰 성과를 낸 웹젠이 새로운 모바일 게임을 선보입니다. 26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더 비스트’가 그 주인공인데요, ‘뮤 오리진’에 이어 이번에도 중국발 RPG입니다. 개발사 목유 테크놀로지는 간편한 터치조작만으로 펼치는 액션으로 조작하는 재미를, 다양한 펫 시스템으로 수집의 재미까지 내세웠습니다. 과연 ‘더 비스트’는 웹젠의 새로운 성공신화가 될 수 있을까요?

▲ '더 비스트'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웹젠)

‘더 비스트’는 세계를 위협하는 암흑군단, 그리고 이를 저지하려는 영웅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플레이어는 암흑군단에 맞서는 조직 ‘드래곤나이츠’ 일원이 되어 적과 맞서 싸우게 됩니다. 선택할 수 있는 캐릭터는 대검과 빛의 힘을 다루는 전사 ‘팔라딘’, 쌍검을 사용하는 날렵한 여성 암살자 ‘어쌔신’, 거대한 도끼로 적을 분쇄하는 ‘버서커’, 마지막으로 마법에 능통한 ‘메이지’가 있습니다. 다만 ‘메이지’는 다른 캐릭터 레벨을 50까지 올리거나 VIP 8단계를 달성해야 선택할 수 있습니다.

▲ 선택할 수 있는 캐릭터는 4종

게임 구성은 다른 모바일 액션RPG와 흡사합니다. 스테이지 방식으로 진행되는 시나리오 던전과 펫 육성에 쓰이는 아이템을 얻을 수 있는 ‘시련’, 다른 유저와 실시간 대전을 즐길 수 있는 ‘종말의 황야’, 무작위로 출현하는 강력한 ‘월드 보스’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죠. 장비 강화나 펫 승급 등 육성 요소도 빠지지 않았습니다. 마지막으로 한국어 번역도 완성도가 높아 게임 시스템이나 스토리를 이해하는데 어려움이 없습니다.


▲ 번역 완성도는 상당히 높습니다

‘더 비스트’ 강점은 바로 액션입니다. 흔히 사용하는 가상패드를 과감히 없애고, 오로지 터치와 스와이프만을 사용해 게임을 즐길 수 있죠. 화면을 터치하면 캐릭터가 이동하며 앞에 있는 적을 자동으로 공격합니다. 여기에 터치를 두 번 하는 것으로 공격을 회피하고, 스와이프로 적을 일격에 처치하는 특수 공격을 합니다. 또, 화면을 꾹 누르면 주위 적을 모두 끌어 모으는 충전 공격을 선보이죠. 여기에 다양한 스킬이 더해져 전투에서 조작하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충전 공격으로 적을 주위에 모은 뒤, 범위 공격 스킬을 사용하면 콤보가 순식간에 오르며 짜릿함을 느낄 수 있죠.

▲ 화면을 꾹 누르면 적을 모으는 충전 공격을 합니다

▲ 이 때 스킬을 쓰면 콤보가 오르는 쾌감을!

아울러 펫 시스템도 있습니다. 펫은 말이나 늑대처럼 지상에서 올라탈 수 있는 ‘전투 펫’과 매, 드래곤 등 하늘을 나는 ‘수호 펫’으로 나뉘죠. 이러한 펫은 캐릭터 능력치를 올리고 전용 스킬을 제공하며 전투를 더욱 다채롭게 펼칠 수 있도록 돕습니다. 다만 펫이 지원이나 변신형 없이 모두 ‘탑승형’이라는 점은 다소 아쉽게 느껴집니다.

▲ '수호 펫'을 타면 피해를 막을 수 있습니다

이처럼 ‘더 비스트’는 참신한 액션으로 무장했습니다. 하지만 다소 단조로울 수 있는 액션RPG 한계를 극복하지는 못했습니다. 게임을 계속해서 플레이하게 만드는 요소, 즉 동기부여가 다소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먼저 캐릭터 육성입니다. 액션RPG에서 더 좋은 장비는 매우 중요한데, ‘더 비스트’에서 무기와 갑옷은 바꿀 수 없습니다. 그저 ‘강화석’과 골드를 소모해 능력치를 올리는 것에서 그치죠. 게다가 ‘일괄 강화’ 버튼도 없어 몇 번이나 강화버튼을 눌러야 해 불편합니다. 실제 장착하는 아이템은 투구, 신발, 목걸이, 반지 등인데, 어떤 것을 착용했는지 겉으로는 전혀 티가 나지 않습니다. 물론 무기와 갑옷 등급이 높아지면 외형이 조금씩 변하지만, 다양한 장비를 획득하고 상황에 따라 자유롭게 선택하는 ‘파밍’은 찾아보기 어렵죠.

▲ 강해진다는 느낌은 받기 어렵습니다

캐릭터 개성이 부족하다는 점도 발목을 잡습니다. ‘팔라딘’, ‘어쌔신’, ‘버서커’ 등 처음부터 선택할 수 있는 기본 직업은 약간의 차이가 있지만 플레이스타일이 거의 같습니다. 바로 적을 만나면 돌진해서 근접 공격을 하게 되죠. 사용하는 스킬도 대부분 범위 공격이라 큰 차이가 없습니다. 비슷한 콘셉 캐릭터가 많다 보니 PvP 역시 단조롭습니다. 상대방이 어떤 캐릭터가 되건 일단 돌진해오기 때문에, 공격을 회피로 피하고 적당한 순간에 펫을 소환해 우세를 이어가는 것이죠. 그나마 ‘메이지’가 원거리 공격과 ‘순간이동’, ‘블랙홀’ 등을 사용하며 독특한 모습을 보이지만, 캐릭터 레벨을 50까지 올려야 한다는 조건이 있어 만나보기 어렵습니다.

▲ PvP 기본은 '펫'을 언제 사용하느냐

▲ 너란 마법사, 만나기 어려운 마법사

그래픽도 아쉬운 부분입니다. 최근 모바일 RPG는 반복 콘텐츠를 자주 사용합니다. 하지만 같은 던전을 몇 번씩 반복하다 보면 쉽게 질리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자동 사냥이나 던전 보상만 챙기는 ‘소탕’ 등의 시스템과 함께 ‘보는 재미’까지 중요해졌습니다. 멋있는 캐릭터가 펼치는 화려한 액션을 보는 것 만으로도 즐겁게 만드는 거죠. 하지만 ‘더 비스트’는 그래픽이 그렇게 뛰어나지 않고, 캐릭터 움직임도 어색합니다. ‘팔라딘’이 말에 올라타 대검을 크게 휘두르는데, 정작 대미지는 앞에 서있는 적에게만 들어가는 장면을 봤을 때는 괴리감이 느껴지죠

 다소 허탈한 느낌도 주는 액션

‘더 비스트’는 참신한 액션을 내세웠습니다. 당연하게 느껴졌던 가상패드를 삭제하는 신선한 시도를 선보였고, 실제로 그간 느낄 수 없던 조작하는 재미를 주는데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게임을 오랫동안 플레이하게 만드는 매력이 부족합니다. 액션RPG 본질은 당연히 액션이지만, 그것만으로는 치열한 모바일 게임 경쟁에서 승리하긴 어려울 것 같습니다.

▲ 어쩔 수 없이 동료라도 '메이지'를...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김헌상 기자 기사 제보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2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