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리뷰 > 모바일

[앱셔틀] 카카오 첫 작품 'O.N.E', 강렬함이 2% 부족한 복수

/ 1
▲ '원' 게임 소개 영상 (영상출처: 공식 유튜브)
게임 다운로드

※ [앱셔틀]은 새로 출시된 따끈따끈한 모바일게임을 바로 플레이하고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지금까지 ‘애니팡’, ‘모두의 마블’, ‘세븐나이츠’ 등 다양한 모바일게임을 성공 반열에 올린 카카오가 모바일게임 퍼블리셔로서 첫 걸음을 내딛었습니다. 코어크리에이티브가 개발하고 ‘카카오게임 S’가 서비스하는 모바일 3D 액션RPG ‘O.N.E(이하 원)’이 그 주인공입니다. 1일(수) 카카오게임샵에 사전 출시되고, 2일에는 원스토어, 3일에는 카카오 게임하기 및 구글 플레이스토어로 출시될 예정인데요. 카카오가 엄선한 첫 게임은 어떤 매력으로 무장하고 있을까요?

▲ '원'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카카오)

‘원’은 강력한 악마의 군세에 맞서는 영웅의 이야기입니다. 플레이어는 쌍검을 휘두르는 민첩한 야만자객 ‘사라’, 육중한 망치를 사용하는 성기사 ‘키릴로스’, 그리고 원소를 다루는 마법사 ‘레이나’ 등 세 캐릭터를 플레이할 수 있는데, 각 캐릭터 개성은 확실합니다. ‘키릴로스’가 망치를 내려찍는 무거운 공격을 펼친다면, ‘사라’는 상당히 날렵합니다. 또, ‘레이나’는 유일한 원거리 직업으로 독특한 맛이 있죠. 여기에 별다른 제한 없이 모든 캐릭터를 처음부터 골라 자유롭게 플레이할 수 있습니다.

▲ 개인적으로 제일 마음에 든 '키릴로스'

콘텐츠 역시 기존 모바일 액션 RPG 문법을 따르고 있습니다. 언리얼 엔진 3를 기반으로 하는 깔끔한 3D그래픽에 쿼터뷰 시점, 가상패드 등 익숙한 모습을 볼 수 있죠. 여기에 스테이지 방식으로 진행되는 스토리 던전과 매일 다양한 보상을 얻을 수 있는 요일 던전, 점점 더 높은 난이도에 도전하는 ‘마력의 탑’, 1 대 1로 실력을 겨루는 대전과 여러 유저가 배틀로얄을 펼치는 ‘난투장’까지, 모바일 액션RPG에 있음직한 요소는 전부 들어있습니다.

▲ 전투 자체는 익숙합니다

▲ 있을 만한 던전은 전부 있죠

‘원’은 이러한 탄탄한 기본기 위에 ‘탐사’라는 콘텐츠를 더해 활발한 PvP를 유도합니다. 탐사는 ‘수호’, ‘습격’, ‘복수’로 나뉩니다. ‘수호’는 캐릭터를 특정 지역에 파견해 다양한 아이템을 얻는 것입니다. 또, ‘수호 경험치’를 쌓아 추가 스킬 포인트도 얻을 수 있어 캐릭터 육성에도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죠. 여기에 ‘습격’이 있습니다. ‘수호’ 중인 캐릭터를 찾아 대전을 벌이고 적이 가지고 있던 보상 중 일부를 얻을 수 있죠.

▲ 기본은 '수호'를 통해 다양한 자원을 얻는 것


▲ '습격'은 신중하게 해야 합니다

‘탐사’에서 가장 독특한 점은 공개 당시 주요 콘텐츠로 소개된 ‘복수’입니다. 내 보상을 노린 유저를 응징하는 것이죠. ‘즉시 복수’로 습격자와 싸워 뺏긴 재화를 되찾아올 수 있지만, 그게 어렵다면 친구나 길드원에게 부탁할 수도 있습니다. 특히 ‘원’은 카카오톡으로 길드채팅을 할 수 있어 의사소통이 수월한 편입니다. 아울러 도와줄 친구나 길드가 없다면 해당 유저에게 현상금을 거는 ‘현상수배’도 가능하죠. 일정량의 골드를 지불하면 이용자 전체가 수배자를 공격할 수 있습니다.

▲ 감히 습격을 하다니, 정의로운 응징이 필요하겠군!

▲ 죄송합니다, 가만히 있겠습니다

‘탐사’ 자체는 참신한 시스템은 아닙니다. 캐릭터를 일정 시간 다른 지역으로 파견해 보상을 얻고, 이를 다른 유저가 공격해 빼앗는 것은 ‘크래셔 레전드’, ‘더 비스트’ 등 기존에 출시된 다양한 게임에서 찾아볼 수 있었죠. 그래서 ‘원’은 유저간 활발한 PvP를 강조한 ‘복수’ 시스템을 통해 새로운 면모를 보이려 했지만, 이것만으로는 ‘참신하다’는 느낌을 받기는 어렵습니다.

먼저 보상을 뺏고 빼앗는 과정이 그렇게 매력적이지 않습니다. 습격을 받아 보상이 줄어도 손해가 크지 않고, 습격과 복수 자체도 일반 PvP와 크게 다르지 않아 차별점을 느끼기 힘들죠. 아울러 복수 대상에 걸어둔 ‘현상수배’ 결과를 알려주지 않는다는 점도 아쉽습니다. 내가 수배한 유저가 혼이 났는지, 아직도 도망치고 있는지 알 수 없다면 나를 공격한 사람에게 복수한다는 테마를 체감하기 어렵죠.

▲ '습격' 중이지만 크게 분위기가 살지는 않습니다

▲ 등록한 뒤 자세히 알려주면 좋을텐데...

카카오톡과 연계된 길드 시스템은 쉽고 편리하지만 아쉬운 점이 있습니다. 길드채팅을 시작하면, 자동으로 카카오톡 채팅방이 생기기 때문에, 대화를 위해 따로 방을 만들 필요는 없습니다. 프로필 사진과 닉네임은 게임 내에서만 사용하는 것이라 개인 정보 노출의 염려도 없죠. 여기에 음성채팅까지 지원할 예정이라고 하니 길드원끼리 의사소통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이를 살릴 콘텐츠가 아직 부족합니다. ‘팀 대전’이나 ‘길드전’처럼 여러 유저가 함께 즐기는 콘텐츠가 아직 없어서, 습격 받은 동료를 돕는 것 외에 사용하는 경우는 적죠. 앞으로 커뮤니티를 활용한 콘텐츠가 추가되면 길드채팅이 좀 더 빛을 발할 거라 생각합니다.

▲ 언제나 마음이 아픈 '추후 업데이트 예정'

‘원’은 카카오게임 S가 치열한 모바일게임 시장에 처음으로 내놓은 게임입니다. 경쟁자가 많기 때문에 카카오톡 기반 길드채팅과 복수 등 새로운 장치로 두각을 드러내려는 노력은 확실히 느껴집니다. 하지만 아직은 그 색깔이 너무 옅습니다. 앞서 말했다시피 ‘길드채팅’이나 ‘복수’와 같은 요소를 돋보이게 할 콘텐츠가 부족합니다. 여기에 이 두 가지를 빼면 ‘히트’나 ‘블레이드’와 같은 기존 액션 RPG와 비교해 색다른 점을 찾기 어렵죠. 액션 RPG 문법을 따르되 복수와 커뮤니티를 붙여 새로움을 보여주려는 시도는 좋습니다. 다만 아직 특징을 부각시켜 줄 요소가 부족하다는 것이 ‘원’의 현재 모습입니다.

▲ '원'만의 장점을 확실히 살려주길 바랍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김헌상 기자 기사 제보
만평동산
2018~2020
2015~2017
2011~2014
2006~2010
게임일정
2022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