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리뷰 > 모바일

[앱셔틀] 보스전만 한다, 네오플 신개념 슈팅... '이블팩토리'

/ 1
▲ '이블팩토리' 소개 영상 (영상제공: 넥슨)

게임을 하면서 가장 짜릿할 때는 강력한 보스와의 일전이다. 조금의 실수도 용서치 않는 빡빡한 패턴을 컨트롤 하나만으로 돌파했을 때 오는 쾌감은 어디에도 비할 바가 못된다. 특히 과거 오락실에서 신나게 즐겼던 '제비우스'나 '스트라이커즈 1945'과 같은 슈팅게임은 그 정점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빗발치는 총알과 한 번의 피격도 사망으로 이어지는 난이도는 사람들을 오락실로 끌어 모으기 충분했다.

네오플이 ‘지스타 2016’에서 처음으로 공개한 모바일게임 ‘이블팩토리’는 다양한 슈팅 게임의 매력 중에서도 특히 ‘난이도’를 강조했다. 게임 시작부터 끝까지, 강적을 공략하는 맛이 쏠쏠한 보스전만 담아내겠다는 것이다. 대부분의 게임이 튜토리얼 같은 쉬운 난이도에 도전하고, 실력을 키워 점점 더 어려운 콘텐츠에 도전하는 것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이블팩토리’가 강한 적과 맞서는 재미를 어떻게 살렸을까? ‘지스타 2016’ 현장에서 직접 체험해봤다.

‘잡몹’처리는 재미없다, 큰 놈만 덤벼라!

‘이블팩토리’는 오로지 ‘보스전’ 하나만을 즐기는 것이 콘셉이다. 스테이지마다 하나의 보스가 준비되어 있고, 플레이어는 단신으로 맞서게 된다. ‘지스타 2016’ 시연 버전에는 5개 스테이지에서 각양각색 보스를 상대할 수 있었다. 또한 전투를 통해 경첩, 나사 등 아이템을 습득하기도 했다. 이를 토대로 장비 등을 만들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시연 버전에서는 장비 제작 등의 콘텐츠가 있는지는 확인할 수 없었다.

▲ 보스들만 가득한 그 곳으로 (사진제공: 넥슨)


▲ 도트 그래픽이 맛을 더한다 (사진제공: 넥슨)

사실 ‘이블팩토리’ 이야기를 들었을 때 가장 걱정이 되었던 것은 ‘보스’ 그 자체였다. 보스 몬스터와 싸우는 보스전은 ‘이블팩토리’의 전부라 할 수 있다. 따라서 보스가 얼마나 도전욕구를 자극하느냐가 게임의 매력을 전부 대변하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이블팩토리’는 절묘한 난이도를 자랑한다. 기자는 매 스테이지마다 처음엔 몇 번이고 게임오버를 맞이했지만, 그 때마다 ‘좀 만 더 하면 되겠는데’라며 무의식 중에 재시작 버튼을 눌렀다.

보스전에 돌입하면 플레이어를 한 방에 보내 버릴 수많은 패턴에 긴장감이 극도로 오른다. 첫 스테이지야 게임을 익히며 그럭저럭 넘어갈 수 있지만, 방호복과 화염방사기로 무장한 ‘알폰조’가 등장하는 두 번째 스테이지부터 난이도가 달라진다. 맵 가장자리에는 때때로 불길이 솟구치며 퇴로를 막는데, 앞에서는 부하 2명과 화염을 내뿜으며 달려오는 ‘알폰조’가 있다. 섣불리 움직이면 순식간에 통구이 신세다. 적절한 거리를 두고 피했다고 해도 방심은 금물. 근거리 화염방사 밖에 없는 줄 알았던 ‘알폰조’는 화염병을 던지는 패턴도 지니고 있다. 안전하다고 생각해 대비하지 못했다면 바로 황천길이다. 이처럼 맵에 위치한 장치, 보스의 다양한 패턴이 플레이어에게 긴장감을 준다.

▲ 한치도 방심할 수 없는 강적들 (사진제공: 넥슨)

그렇다고 ‘이블팩토리’가 마냥 어렵기만 한 것은 아니다. 복잡한 패턴이 나오지만, 여기에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 ‘불릿타임’이 있기 때문이다. ‘불릿타임’은 이동버튼에서 손을 떼면 발동한다. 이 때는 은하수처럼 맵을 수놓던 총알도 일순간에 멈추기 때문에 공격을 예측하기 쉽다. 하늘에서 번개가 떨어지고, 사방을 휘젓는 레이저가 나오면 당혹스러운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때 살며시 손을 떼면 활로가 눈에 들어온다. 물론 생각보다 총알 속도가 빨라 눈에 보인다고 전부 회피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불릿타임’은 플레이어가 쉽게 패턴에 익숙해지도록 돕는다. 이러한 난이도 조정이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불어 넣는다.

▲ 활로 찾기도 어렵지 않다 (사진제공: 넥슨)

턴테이블 너로 정했다! 보스 잡는 개성만점 폭탄

‘이블팩토리’는 지금까지 자주 즐겼던 슈팅게임에서 보스전만 빼놓은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실제로 게임을 해보면 전혀 다른 감각을 맛볼 수 있다. 적과 싸우면서 절대로 빼놓을 수 없는 ‘무기’에서 차별화를 이뤘기 때문이다.

플레이어는 설치형 폭탄인 주무기, ‘화염방사기’, ‘로켓런처’등 딱 한 번만 쏠 수 있는 보조무기가 주어진다. 특히 폭탄이라는 특징을 살린 주무기가 좋았다. 총알 형태를 취하는 경우가 많은 기존 슈팅게임과는 전혀 다른 공격 방식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설치한 뒤 일정 시간이 지나야 폭발하고, 폭발 효과도 제각각이다. 따라서 공격을 할 때도 폭탄이 터지기까지 걸리는 시간, 폭발반경 등을 고려해야 한다.

예를 들어 터진 이후 주변에 불꽃을 뿌리는 ‘화염병’은 이동속도가 느린 적을 상대할 때 편하다. 하지만 너무 듬성듬성 폭탄을 배치하면 불꽃이 퍼진 범위가 되려 진로를 막는다. 반대로 ‘다이너마이트’는 강력하지만 폭발 범위가 적은 편이다. 게임 중 가장 독특하게 느껴진 무기는 ‘턴테이블’이다. 폭탄을 설치하자마자 흥겨운 음악이 나와 당황스러웠는데, 폭발 반경도 익숙한 십자가 아닌 X자였다. 안전하다고 믿던 상황에서 비명횡사하자 조금 황당하기도 했다. 하지만 여기에 익숙해지면 평범한 무기와는 다른 전투를 즐길 수 있었다.

▲ 로봇 닭에 드론까지? (사진출처: 영상 갈무리)

이처럼 크게 변화한 주무기는 게임 전체를 신선하게 만들었다. 여기에 보조무기도 더해진다. 슈팅게임에서 맵 전체의 총알을 지워주는 ‘폭탄’ 급의 존재감은 없지만, 강력한 공격력을 바탕으로 게임 진행을 좀 더 다채롭게 만들어준다. 또한 소개영상에서는 설치형 화염방사기나 야포 등 개성적인 보조무기도 확인할 수 있었다. 추후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면 한층 더 폭넓은 게임플레이를 기대할 법 하다.

▲ 영상 속에는 다양한 보조무기가 눈에 들어왔다 (사진출처: 영상 갈무리)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김헌상 기자 기사 제보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2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