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앱셔틀] 블소 레볼루션, 넷마블의 모바일 신공 2초식

‘리니지2 레볼루션’은 넷마블에게 매우 각별한 게임이다. ‘세븐나이츠’와 ‘모두의 마블’ 등으로 한차례 정상에 다다른 넷마블이 다시금 한계를 돌파하게 해줬으며, 덕분에 유가증권시장에 순조롭게 입성할 수 있었다. 국내 모바일 시장 전체로 봤을 때 수집형 RPG에서 MMORPG로 대세가 넘어가는 중요한 변곡점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넷마블이 만드는 ‘블레이드&소울’ 모바일 버전이 ‘레볼루션’이란 부제를 이어받은 것은 꽤나 의미심장하다. 엔씨소프트가 만드는 ‘블소 모바일’과 선을 긋고 자체 브랜드를 강조하려는 의도도 있겠지만 그 이상으로 스스로 ‘리니지2 레볼루션’을 넘어서겠다는 의지가 느껴진다. 과연 ‘블소 레볼루션’은 기대에 걸맞은 작품일까, 국제게임쇼 지스타 2017에서 직접 시연해봤다.


▲ '리니지2' 흥행 신화를 이어갈까?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영상출처: 넷마블)

원작 ‘블소’는 정상급 원화가 김형태(현 시프트업 대표)가 집도한 독특하고 미려한 동양풍 디자인과 무협이란 소재로 당대 MMORPG와 차별화에 성공했다. ‘블소 레볼루션’ 또한 고품질 그래픽을 그대로 이어받아 여러 시연작 가운데 독보적인 눈요기를 자랑한다. 기술적인 완성도를 떠나서 천편일률적인 중세 판타지를 벗어난 것만으로 기분이 좋다.

종족은 건, 곤, 진, 린이 모두 마련됐지만 지스타 빌드에서는 성별과 직업 선택이 다소 제한됐다. 특히 길이요 빛이요 생명인 소년 린을 고를 수 없어 마음이 아팠다. 주요 시연작 중 가장 마지막에 공개된 작품답게 시연에서도 미완성이란 인상이 강했는데, 무슨 ‘지스타의 보물’을 찾아오라는 퀘스트 내용도 급조한 티가 많이 났다.

블소
▲ 이제는 다소 피로한 중세 판타지를 벗어난 것만 해도 좋다 (사진출처: 넷마블)

정겨운 “막내야!” 소리를 들으며 시작하지 못한 점은 아쉽지만 그래도 짧은 시연 동안 다양한 콘텐츠를 살펴볼 수 있었다. 원작의 풍요로운 색채를 잘 살린 그래픽과 동세가 빠르고 역동적인 전투, 이동의 자유를 부여하는 경공까지. 전체적으로 ‘블소’ 스킨만 씌운 양산형 MMORPG가 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완성도였다.

전투는 ‘무공’이라는 콘셉트를 맞춰 물 흐르듯 합(合)을 맞추게 된다. 매 기술이 연속 동작으로 돼있어 일정 시간 내에 발동 시 새로운 효과를 발휘하는데, 정권을 갈긴 뒤 철산고로 밀고 공중제압 후 밟아버리는 모습이 원작 유저라면 익숙할 터이다.

블소
▲ 자세와 연속 동작, 동료간 연계를 통해 '합'을 살린 무공 (사진출처: 넷마블)

또한 어떤 자세를 취하느냐에 따라 다른 기술 계통이 활성화되는데 ‘기본’과 ‘필살’은 물론 ‘흡공’, ‘제압’ 등 직업 전용도 존재한다. 동료와 기술을 연계해 거대 보스의 움직임을 봉쇄하는 시스템도 건재하니 자신의 기술을 잘 파악해두자. 그만큼 자동전투도 지원하되 직접 조작했을 때 캐릭터의 잠재력을 끌어낼 수 있는 구조다.

내공을 발휘해 허공과 물 위를 뛰어다니는 경공도 그럭저럭 합격점이다. 막 슈퍼맨처럼 날아다니진 않지만 도약과 활공을 통해 상당히 자유로운 운신이 가능했다. 작은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에서 마구 날다간 길 잃어버리기 딱 좋지만, 적어도 이제껏 나온 모바일 MMORPG 가운데 이동의 자유도 하는 최고 수준이라 하겠다.

넷마블이 만드는 ‘블레이드&소울’ 모바일 버전이 ‘레볼루션’이란 부제를 이어받은 것은 꽤나 의미심장하다. 엔씨소프트가 만드는 ‘블소 모바일’과 선을 긋고 자체 브랜드를 강조하려는 의도도 있겠지만 그 이상으로 스스로 ‘리니지2 레볼루션’을 넘어서겠다는 의지가 느껴진다. 과연 ‘블소 레볼루션’은 기대에 걸맞은 작품일까, 국제게임쇼 지스타 2017에서 직접 시연해봤다.
▲ 전매특허 경공도 제대로 구현됐다. 날탈과는 다른 느낌 (사진출처: 넷마블)

이외에 일종의 빠른 이동 수단인 ‘용맥’과 방어구 ‘보패’처럼 원작 유저라면 반가울 요소가 산재했다. 아직 보여준 부분이 너무 적긴 하나 이만하면 이식률은 나무랄 곳이 없는 수준. 앞으로 경쟁하게 된 신작 MMORPG가 여전히 중세 판타지 일변도인 와중에 동양 무협인 점도 유저들의 피로감을 덜어주는 데 주효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