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VR

인공힘줄 넣은 장갑, 오큘러스 촉감 구현한 컨트롤러 특허 출원


▲ 오큘러스 '햅틱 VR 컨트롤러' 특허 이미지 2종 (사진출처: 미국 특허청 공식 웹사이트)

오큘러스 리프트와 HTC 바이브 등 현세대 가상현실 기기는 오감 중 시각과 청각만을 이용해 가상현실을 구현한다. 이후 일부 IT 업체에서 촉각과 후각 등을 담은 악세서리 개발을 알렸지만, 아직 상용화된 뚜렷한 결과물은 없다. 이런 가운데 오큘러스VR에서 촉감을 담아낸 컨트롤러 특허를 공개하며, 눈길을 모으고 있다.

오큘러스는 지난 3월 22일(목), 자사가 등록한 장갑 형태 VR 컨트롤러 특허 2종을 공개했다. 눈길이 가는 부분이라면, 두 컨트롤러 모두 가상현실에서의 ‘촉감’ 구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점이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두 컨트롤러는 각각 다른 방법으로 ‘촉감’을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이 담겨 있다. 형태는 조금 다르지만, 기본적으로 손등에 배열된 인공 힘줄이 가상현실 환경에서 물체와 접촉 시 그에 맞는 적절한 저항감을 주는 방식으로 작동하도록 설계됐다. 가령, 가상현실에서 딱딱한 물건을 집으면 그에 맞는 반발력을 주어 촉감을 구현하는 식이다.


▲ '장갑형 VR 컨트롤러'를 체험하는 마크 주커버그 모습 (사진출처: 마크 주커버그 공식 페이스북)

또한, 특허 등록일이 2016년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당시 오큘러스도 다른 업체와 마찬가지로 가상현실 환경에서의 촉감을 구현하려고 많은 준비를 해왔다는 점을 유추할 수 있다. 실제로 2016년에 마이크로소프트는 ‘노말터치’와 ‘텍스쳐터치’, 덱스터로보틱스는 ‘덱스모’ 등 촉감 구현에 중점을 둔 VR 컨트롤러를 공개한 바 있다.

과거 페이스북 마크 주커버그 CEO도 개인 SNS를 통해 이와 같은 장갑 형태의 프로토타입 컨트롤러를 공개한 바 있지만, 이번 오큘러스 특허와 같은 제품인지, 혹은 아직 개발을 진행 중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