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모바일

SWC 2018 한국 대표 빛대 ˝우승으로 종주국 이름 세울 것˝

Share on Google+
SWC 2018 한국 대표 빛대(Beat. D)
▲ SWC 2018 한국 대표 '빛대' (사진제공: 컴투스)

지난 7월 한국 지역 예선 우승으로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 세계 e스포츠 대회 월드결선 진출권을 가장 먼저 따낸 한국 선수 ‘빛대(Beat. D)’가 “우승으로 ‘서머너즈 워’ 종주국의 이름을 세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서머너즈 워’ 세계 e스포츠 축제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18(이하 SWC 2018)’ 마지막 월드결선이 오는 13일 서울에서 개최된다. ‘빛나는 대한민국’에서 앞 글자를 따온 ‘빛대’는 ‘서머너즈 워’를 비롯해 ‘e스포츠’ 종주국이기도 한 한국에서의 경기를 앞두고 “최고의 컨디션으로 대회에 임할 것”이라며 우승 의지를 다졌다.

빛대는 지난 해 SWC 서울 지역 본선에서 안타깝게 월드결선 진출을 놓친 바 있다. 그러나 올해 지역 예선 1위에 오르며 개최지 어드밴티지로 가장 먼저 월드결선에 직행했다. 약 3개월 간 대회를 준비해 오며 게임 내 글로벌 PvP ‘월드 아레나’의 최근 시즌에서 한국인 최초로 월드랭킹 1위인 레전드에 오르는 의미 있는 기록을 세워, 월드결선 우승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현재 게임 내에서 ‘SWC 2018 대전’ 모드가 적용된 월드 아레나 스페셜리그로 대륙컵 본선부터 적용된 프리밴(Pre-Ban) 룰도 대비하고 있다. 아메리카컵∙아시아퍼시픽컵∙유럽컵 본선을 통한 선수 분석도 했다. 빛대는 “전 경기를 모두 생방송으로 봤다”며 “각 대륙컵마다 선수들이 선호하는 몬스터와 핵심 전략들이 달랐고, 아시아퍼시픽컵이 가장 재미있고 인상적”이라고 전했다.

그 중 가장 견제되는 선수로 또 다른 한국 선수인 ‘이태원프리덤(Freedom)’을 꼽았다.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하나로 거론되는 타이페이,홍콩 지역 대표 라마(L.A.M.A)와의 아시아퍼시픽컵 경기에서 최선의 전략으로 예측할 수 없는 경기는 만들었다는 이유다. 빛대는 “이태원프리덤은 나에 대한 준비를 가장 철저히 할 수 있는 가장 두려운 상대”라며 “넘어야 할 가장 높은 산”이라고 밝혔다.

‘한국 지역 예선 1위’, ‘월드 아레나 시즌6 1위’ 타이틀로 한국의 많은 팬들이 유력 우승 후보 중 하나로 빛대를 꼽는다. 빛대 또한 “먼저 3판 2선승제인 8강에 부담감이 있고, 누구 하나 얕볼 수 없는 강력한 선수들이라 어려울 수도 있지만, 반드시 우승한다는 생각으로 경기에 임할 것”이라고 전했다.

빛대는 ‘SWC 2018’ 월드결선 8강 첫 경기에서 유럽컵 본선 우승자인 디지피(DGP, 네덜란드)와 맞붙는다. 대회는 13일 오후 12시부터 서울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게임메카에서 모바일게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밤새도록 게임만 하는 동생에게 잔소리하던 제가 정신 차려보니 게임기자가 돼 있습니다. 한없이 유쾌한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담백하고 깊이 있는 기사를 남기고 싶습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8
12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로스트아크
  • 3 오버워치
  • 4 서든어택
  • 5 카트라이더
  • 6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72 던전앤파이터
  • 81 메이플스토리
  • 91 피파 온라인 4
  • 101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