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기사 > 기획기사

[90년대 게임광고] 얼굴에 실명까지, 그 시절 캠퍼스러브스토리

Share on Google+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13,055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14,091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한국 게임의 성숙기였던 1990년대를 기억하십니까? 잡지에 나온 광고만 봐도 설렜던 그때 그 시절의 추억. '게임챔프'와 'PC챔프', 'PC 파워진', '넷파워' 등으로 여러분과 함께 했던 게임메카가 당시 게임광고를 재조명하는 [90년대 게임광고] 코너를 연재합니다. 타임머신을 타고 90년대 게임 광고의 세계로, 지금 함께 떠나 보시죠.

캠퍼스 러브스토리 광고가 실렸던 PC챔프 1997년 7월호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 캠퍼스 러브스토리 광고가 실렸던 PC챔프 1997년 7월호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잡지보기]

게이머라면 누구나 2D 캐릭터에 대한 애정이 있는 법. 특히나 연애 시뮬레이션 게임이라면 첫눈에 반한 최애캐 한두 명쯤은 있기 마련입니다. 그렇다고는 해도, 현실 세계에서 이것을 직접적으로 드러내는 것은 상당한 용기를 필요로 하는 일이죠. 일상 생활에서는 일반인 코스프레를, 집에 가서는 최애캐 파고들기를. 이것이 아마 덕질의 왕도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 다룰 광고는 그러한 프라이버시를 무참히 파괴했습니다. 바로 국산 연애 시뮬레이션의 영원한 명작으로 남은 ‘캠퍼스 러브 스토리’의 이벤트 광고입니다. 두 달 전 모집했던 ‘일일 데이트 행사’ 당첨자 발표와 행사 결과를 실었는데요, 얼핏 봐서는 무슨 광고인지 짐작하기 어렵습니다.

뭔가 오프라인 이벤트를 한 것 같은 1997년 7월호 '캠퍼스 러브스토리' 광고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 뭔가 오프라인 이벤트를 한 것 같은 1997년 7월호 '캠퍼스 러브스토리' 광고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모든 것을 이해하기 위해, 두 달 전으로 돌아가 봅시다. 1997년 7월, ‘캠퍼스 러브 스토리’ 출시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유통사 SKC 소프트랜드는 재미있는 행사를 기획했습니다. 엽서를 통해 게임 속 여성 캐릭터(이지연, 박주민, 정애란, 이소현)에게 인상 깊은 프로포즈를 하면, 그 중 4명을 뽑아 여주인공을 대표하는 모델들과 일일 데이트를 주선해 주는 것이었습니다. 전화번호 및 ‘삐삐 번호’를 적으라는 공지사항이 인상적이군요.

두 달 전인 1997년 5월, PC챔프에 올라온 이벤트 모집 광고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 두 달 전인 1997년 5월, PC챔프에 올라온 이벤트 모집 광고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이 달 광고에는 행사장에서 찍은 당첨자와 모델들의 실제 사진이 가감 없이 그대로 올라왔습니다. 얼굴 사진 뿐 아니라 실명과 나이, 지역까지 함께 말이죠. 프로포즈 멘트로는 “공주병이라도 좋다! 나의 여자가 되어 줘!”, “여자의 매력 중 은근히 끌리는 게 지적인 면!”, “정애란을 모르는 남자는 간첩이다” 같은, 순수하면서도 다소 닭살돋는 멘트까지 적나라하게 공개됐습니다. 당시만 해도 초상권 인식도 없었고, 행사 참가자들의 동의도 얻긴 했겠지만, 얼굴에 이름, 지역, 나이까지 다 나온 광고를 보고 이 중 몇몇은 크게 후회했으리라 봅니다.

당시 게임잡지에 이 행사를 취재한 기사가 없어서 자세한 것을 파악할 수는 없지만, 광고 내용으로 짐작해 볼 때 이 날 데이트 코스는 베니건’즈’에서 근사한 점심 후 노래방에서 노래실력을 뽐내고, 커피전문점에서 목을 축이고, 영화관에서 달콤함을(?), 마지막으로 호프집에서 하루를 마감하는 스케쥴로 진행된 것 같습니다. 국민 데이트 코스는 베니건스가 국내에서 철수했다는 것만 빼면 1990년대나 2010년대나 딱히 변함이 없군요.

실명에 얼굴, 나이, 지역까지 모든 참가자 정보가 공개됐다. 이 때는 이런 풍조가 당연시 됐던 것이 유머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 실명에 얼굴, 나이, 지역까지 모든 참가자 정보가 공개됐다. 이 때는 이런 풍조가 당연시 됐던 것이 유머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무자비한 공개처형(?) 광고와는 별개로, ‘캠퍼스 러브 스토리’ 자체는 꽤나 수작이었습니다. 게임 시스템 자체는 ‘동급생’을 상당수 참고한 면이 있었지만, 게임 내 콘텐츠 면에서는 일본과 차별화되는 90년대 중반 한국 대학문화를 그대로 녹여내 호평을 받았죠. 지금 플레이 해 보면 ‘20년 전 대학생활은 이랬구나’ 라는 느낌까지 받을 수 있는, 시대적 교보재로서 가치도 높습니다.

‘캠퍼스 러브스토리’ 성공 이후 남일소프트는 이 게임의 후속 이야기를 다룬 결혼 시뮬레이션 ‘나의 신부’를 제작했으나 그야말로 대차게 말아먹고 부도가 나서 최종적으로는 위자드소프트에 흡수당했습니다. 차라리 ‘동급생’ 시리즈처럼 캐릭터를 대다수 갈아치우고 ‘캠퍼스 러브 스토리 2’를 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덤으로 보는 B급 광고

도스게임 CD를 부록으로 준 책자 *덤으로 보는 B급 광고
▲ 도스게임 CD를 부록으로 준 책자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오늘의 B급 게임광고는 홍익미디어 CNC에서 펴낸 게임 관련 도서 ‘윈도우95에서 도스게임 이상없다’ 입니다. 1997년 당시는 MS의 ‘윈도우 95’가 차츰 보급화 되어 많은 가정에서 윈도우를 사용했던 시기였지만, OS가 바뀌면서 이전 MS-DOS에서 사용하던 일부 게임이 호환되지 않아 불편을 겪은 사용자들이 꽤 있었습니다.

사실, 지금 생각해 보면 DOS 모드로 재부팅하면 손쉽게 모든 게임들을 구동할 수 있었기에 굳이 이런 책까지 필요하진 않았을 겁니다. 자세히 보면, 이 책의 진가는 부록으로 딸린 게임 80여 종과 하이텔 무료 이용권이 아니었나 싶네요. 자세히 보면 에픽게임즈 초기작인 ‘재즈 잭 래빗’, 맥시스 히트자인 ‘심시티 2000’, 에이도스의 ‘툼 레이더’와 정체를 모를 ‘툼 레이터’, 윈도우용 게임으로 나온 ‘버추어 파이터’ 등 인기 게임들이 다수 들어 있습니다.

지금에야 이런 철지난 번들게임들은 인터넷에 무료로 공개되는 경우도 많지만, 이 때까지만 해도 이런 ‘모듬게임’ CD를 사지 않으면 구하기 힘들었기에 가능했던 풍경이 아닌가 싶습니다. 생각해 보니 저희 집에도 이런 모듬게임 CD가 몇 장 잠들어 있을텐데, 과연 최신 OS에서도 구동될런지 확인해 봐야겠네요.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류종화
게임메카에서 온라인게임 및 VR게임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일정
2018
11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오버워치
  • 3 메이플스토리
  • 438 로스트아크
  • 51 던전앤파이터
  • 61 서든어택
  • 71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81 피파 온라인 4
  • 9 카트라이더
  • 102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