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모바일

역대 최다 시청률, 최다 조회수 기록한 'SWC 2019'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7,56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에 전송된 기사가 아닙니다.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WC 2019가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사진제공: 컴투스)
▲ SWC 2019가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사진제공: 컴투스)

컴투스가 개최하고 구글플레이가 함께한 글로벌 모바일 e스포츠 대회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19(이하 SWC 2019)’의 최종 월드결선이 전 세계 게임 팬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역대 대회 최고 흥행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26일, 프랑스 파리 대규모 다목적홀 ‘메종 드 라 뮈뚜알리떼(Maison de la Mutualité)’에서 열린 ‘SWC 2019’ 월드결선은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각지에서 모인 1,500명 이상 관객들이 참여한 가운데, 중국 대표 ‘레스트(L’EST)가 최종 월드 챔피언 자리에 등극하며 마무리됐다.

이번 ‘SWC 2019’ 월드결선은 지난 해 월드결선 생중계 누적 조회수의 약 10배에 달하는, 역대 최고 수치 125만 조회수를 기록했으며, 중계 영상은 경기 종료 후 만 하루 동안 ‘서머너즈 워’ 글로벌 e스포츠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만 약 200만에 육박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글로벌 모바일 e스포츠의 면모를 증명했다. 중계는 영어를 비롯해 한국어,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 중국어 등 총 15개 언어 해설로 제공됐으며, 유튜브, 트위치, 네이버 등 온라인을 통해 생중계 됐다.

총 21만 달러(한화 약 2억 5천 만원)의 최대 상금 규모로 열린 만큼, 올해 ‘SWC 2019’ 최강자를 가리는 월드결선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기가 펼쳐졌다. 아메리카컵, 유럽컵, 아시아퍼시픽컵을 통해 선발된 총 8명의 글로벌 강자들이 맞붙은 월드결선은 8강부터 대이변을 쏟아내며 객석을 뜨겁게 달궜다. 유력 우승후보로 손꼽히던 아시아퍼시픽컵 1위 '딜리전트'와 작년 대회 준우승자 '라마'는 8강에서 패배해 객석을 충격에 빠뜨렸으며, 현장에서 열광적인 응원을 받았던 프랑스 '로지스' 역시 결승 문턱에서 아쉬운 고배를 마셨다.

결승전에는 강력한 우승후보인 미국 톰과 중국 레스트가 격돌했다. 최고 실력자 간의 대결답게 풀세트의 손에 땀을 쥐는 경기가 펼쳐졌으며, 치열한 접전 끝에 레스트가 대망의 우승컵을 들어올리고 10만 달러(한화 약 1억 2천만 원)의 상금과 새로운 서머너즈 워 최강자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컴투스 관계자는 “’SWC’는 진정으로 전 세계 게임 팬들이 즐기고 교류할 수 있는 성숙한 모바일 e스포츠의 장으로 발전했다”라며 “세계를 무대로 매년 개최되는 국내 유일 글로벌 모바일 e스포츠 대회 SWC를 앞으로도 지속 성장시키는 한편, 한국 모바일 게임의 위상을 알리고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꾸준히 높여갈 것”이라고 전했다.


1,500명의 관중이 모였던 'SWC 2019' 현장 (사진제공: 컴투스)
▲ 1,500명의 관중이 모였던 'SWC 2019' 현장 (사진제공: 컴투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