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영상] 듀랑고 창작섬에서 쓰는 마지막 일기

/ 2
작년 12월 18일 서비스를 종료한 야생의 땅: 듀랑고는 '창작섬'이라는 선물을 남기고 퇴장했습니다. PC로 즐길 수 있는 창작섬은 누구든 재료 수급 걱정 없이 나만의 섬을 마음껏 꾸밀 수 있는 공간입니다.

기자 역시 듀랑고를 즐겨하던 유저 중 한 명이었는데, 추억을 되새기기 위해 창작섬을 실행해 봤습니다. 계절과 콘셉트에 따라 자유롭게 이것저것 만들며 저만의 섬을 꾸미는 재미가 쏠쏠하더군요. 그러나 많은 사람들과 함께 하던 게임을 혼자 즐기려니 밀려오는 쓸쓸함에 잠시 눈물이 나기도 했습니다.

아쉬운 마음을 달래기 위해 플레이 한 야생의 땅: 듀랑고 PC판 체험기를 영상으로 공개합니다.

▲ 야생의 땅: 듀랑고 '창작섬' 체험기 (영상촬영 및 제작: 게임메카)




▲ 혼자라는 쓸쓸함에 잠시 눈물이 나기도 했습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3년 8월호
2003년 7월호
2003년 6월호
2003년 5월호
2003년 4월호
게임일정
2020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