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이구동성

[이구동성] 찔러선 안 될 것을 찔렀다

/ 2


최근, 국민의힘 소속 이용 국회의원이 제출한 확률공개 의무화를 쏙 뺀 게임법 전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해 국내 게이머들로부터 빈축을 산 바 있습니다. 빈축 정도가 아니라 선을 넘었다면서 엄청난 비판을 받았죠. 결국 거센 반응에 놀란 발의 의원들은 지난 1일 이 개정안을 철회했습니다. 

해당 법안을 접한 게이머들의 반응은 전반적으로 부정적입니다. 게임메카 ID dalcomping 님 "결국 모두의 예상대로 게임사의 손을 들어줬네. 이제 그냥 가챠라던가 확률성 아이템이 나온다 싶으면 게이머가 자율적으로 스킵해야겠다" 겜라임 님 "확률성 아이템을 아예 막으라는 게 아니라 최소한의 선을 그어 달라는 게 그렇게 어려운가?" Emergency0 님 "K게임 불매해야 변화가 일어난다"의 의견이 그것이죠. 

여기서 다시 한 번 증명된 사실은, 게이머들에 있어서 '확률형 아이템 문제를 자율규제로 해결하자'는 말은 역린이라는 겁니다. 이전에도 몇 년간 속아왔다고 느끼는 데다, 특히 올해는 적잖은 게임사들이 확률 조작 문제로 논란을 겪은 바 있었던 만큼 확률 공개 의무화는 게이머를 위한 최소한의 구제 장치로 여겨졌습니다. 그렇게 논의가 거의 끝나가던 시점에, 갑자기 강제규제 없이 자율규제에 힘을 실어주자는 말이 나왔으니 여론이 들고 일어나는 것도 무리가 아닙니다. 결국 이번 해프닝은 국내 게이머들이 확률형 아이템에 얼마나 반감을 가지고 있는지, 또 확률 공개 사안에 얼마나 민감한지에 대해 재확인하는 기회였습니다.

한편으론 정치권에서도 이번 사안에 급하게 반응했을 만큼 게임을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졌다는 것도 느낄 수 있습니다. 예전 같으면 게이머들의 의견 수렴 없이 업계 의견 정도만 수렴하거나, 반대로 교육이나 중독 등을 앞세운 무차별적인 규제만 들이밀었을텐데, 이번엔 부정적인 여론이 일자마자 바로 철회했으니까요.

꾸준히 이야기해왔듯 국내 게이머들은 이미 확률형 아이템에 지쳤고, 자율규제에 대한 불신도 극에 달한 상태입니다. 확률 공개 의무화가 게임업계의 고질적인 문제를 타파할 만병통치약은 아니겠지만, 유저들의 말마따나 최소한의 선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하루빨리 이 부분이 법제화돼서 게이머를 위한 방책이 마련됐으면 좋겠습니다.

[이구동성]에 인용된 유저댓글 중 매주 한 분(게임메카 계정)씩을 추첨해 제우미디어의 게임소설(리퍼 서적)을 보내드립니다. 선정된 유저분은 회원정보에 기재된 e메일로 발송되는 당첨 안내 메일로 주소 및 연락처를 알려주시길 바랍니다.

이번 주 우수 댓글: 게임메카 ID dalcomping' 님 (증정상품: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스톰레이지)

▲ 우수 댓글 유저에게 증정되는 제우미디어 게임소설 (리퍼 서적은 출간 후 일정 기간이 지나 출판사로 돌아온 제품으로, 새 책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2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