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MXM 2차 테스트, 더욱 더 견고해진 '엔씨소프트 올스타즈'


▲ 'MXM'이 오는 5월 1일 2차 테스트에 돌입한다 (사진제공: 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에서 개발한 팀 기반 액션게임 ‘MXM(마스터 X 마스터)’가 오는 5월 1일(금)부터 10일(일)까지 2차 테스트에 돌입한다.

‘MXM’은 ‘신디사이드’로부터 지구를 되찾기 위해 모인 ‘마스터’들의 이야기를 주로 하며, 속도감 있는 전투, 직관적인 조작을 주요 특징으로 내세웠다. 특히 ‘엔씨소프트 올스타즈’라는 별명에서 짐작할 수 있듯, ‘리니지’, ‘아이온’, ‘와일드스타’, ‘블레이드 앤 소울’ 캐릭터들이 총출동한다. 이 밖에 캐릭터를 바꿔가며 싸우는 ‘태그’ 시스템과 PvP와 PvE를 아우르는 다양한 플레이 모드를 갖췄다.


▲ 'MXM' 공식 시네마틱 트레일러 (영상출처: 공식 유튜브 채널)

데스나이트, 불의 정령, 몬도 잭스까지… 새로운 엔씨 캐릭터 출전!

이번 2차 테스트에서는 ‘마스터’ 캐릭터 23종이 등장한다. ‘리니지’의 ‘데스나이트’, ‘아이온’의 ‘불의 정령’, ‘와일드스타’의 ‘몬도 잭스’ 등 엔씨소프트의 대표작에 나왔던 캐릭터가 참전한다.

‘리니지’에 등장했던 강력한 해골기사 ‘데스나이트’는 원작처럼 빠른 검술로 상대를 제압하는 근접 캐릭터로 등장한다. 여기에 스스로를 강화시키는 기술을 지니고 있어, 1 대 1에 강한 면모를 보인다. 여기에 주위 적을 기절시키는 필살기 ‘진 데스나이트’와 범위 대미지 딜링 기술인 ‘헬파이어’를 보유하고 있어, 광역 공격으로도 위력을 발휘할 수 있다.

‘불의 정령’은 기존 ‘아이온’에 나오는 ‘정령성’의 소환수로, ‘MXM’에서는 범위 공격에 특화된 캐릭터로 등장한다. ‘전진하는 불꽃’과 ‘화염의 보호’로 적에게 돌진하고, ‘화염 분쇄’로 범위 대미지를 입히거나 ‘정령의 불길’로 적을 방황하게 만드는 ‘공포’를 거는 등 OOO 기술을 갖춘다. 필살기인 ‘생명의 불길’은 체력 일정량을 즉시 회복할 수 있어, 전투 지속력을 높일 수 있다.

‘몬도 잭스’는 ‘와일드스타’에 나오는 천재 과학자로, 본인이 만든 로봇과 함께 출전한다. 주위 아군 은신 및 보호, 적 도발 등 지원형 기술을 다수 가지고 있다. 여기에 로봇으로 일정 범위를 포격하거나, 강력한 대미지를 입힐 수 있는 필살기 ‘행성 파괴자’ 등으로 보조 딜러 역할도 수행할 수 있다.

엔씨소프트 대표 캐릭터 외에도, 정의의 마스터 ‘V-메랑’, 젤리인간 ‘뿌마로’, 나쉬룬의 무녀 ‘리루’ 등 새로운 캐릭터도 2차 테스트 버전에서 만나볼 수 있다.


▲ 새로 추가된 '데스나이트', 남다른 포스가 인상적이다


▲ 북미에서 서비스 중인 '와일드스타'의 캐릭터도 참전한다


▲ 심지어 '아이온'에 나오는 소환수도 '마스터'로 등장한다!

피하고, 쏘고, 바꾼다! 컨트롤 중심의 화끈한 전투 

‘MXM’에서 ‘태그’ 시스템은 빼놓을 수 없는 특징이다. ‘태그’는 게임 시작 전 캐릭터 2종을 고르고, 상황에 따라 주 캐릭터를 서로 바꿔가며 전투하는 것이다. 이를 이용해 공격과 방어 모두에 능한 조합을 구성하거나, 강력한 콤보 공격을 날릴 수 있는 조합도 짤 수 있다. 간단한 예로, 원거리 공격수인 ‘포화란’과 탱커인 ‘쿰’을 ‘태그’로 설정해, 전투 중 딜을 퍼붓다가 위험할 때는 ‘쿰’으로 교체하는 플레이가 가능하다.

여기에 공격을 회피하거나 막을 수 있는 ‘회피 기동’을 더했다. 마우스 우측 버튼을 누르면 캐릭터가 고유 회피 액션을 사용한다. 단순히 구르거나, 백 스텝을 밟는 액션 외에도, 아예 공격을 막거나, 점멸하는 등 캐릭터 별로 각기 다른 액션이 적용되어 있다. 여기에 적절한 타이밍에 사용하면 상대를 넘어뜨리거나, 기절시키는 것도 가능하다.


▲ '태그' 상태에 돌입하면 보호막이 씌워진다


▲ 마우스 우클릭으로 간단히 '회피 기동'을 펼칠 수 있다

그야말로 모드 총집합, PvP, PvE, 미니게임까지 아우르는 다양한 모드

‘MXM’의 게임모드는 크게 PvP와 PvE 그리고 미니게임인 ‘마스터 운동회’로 나뉜다. 먼저 PvP 모드는 3:3 데스매치 방식의 ‘전투훈련실’, 4:4로 거점 점령을 두고 전투를 펼치는 ‘점령전’, 맵 중앙의 ‘거인’ 오브젝트를 활용해 상대 본진을 파괴하는 ‘티탄의 유적’ 총 3가지 모드가 있다. 이 중 ‘티탄의 유적’은 중앙의 ‘거인’뿐만 아니라, 맵 곳곳에 있는 지형지물이나 몬스터를 활용해 전략적인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 총 3가지 PvP모드, 입맛대로 즐겨라!

PvE 모드에서는 몬스터 사냥과 보스 공략을 핵심으로 한 스테이지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2차 테스트에서는 총 5개 지역이 공개되며, 각 지역은 4개 스테이지로 이루어졌다. 전염병으로 폐쇄된 ‘벤투스 연구동’, 인류의 옛 도시 ‘라크리모사’, 지구에 은거하는 카리스 종족의 거처 ‘카리스’, 사막지역 ‘누란’, 군수공장 ‘칼리고’ 총 5개 지역이 공개됐다. 각 지역은 5개 난이도로 나뉘며, 시작할 때 원하는 난이도를 선택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마스터 운동회’에서는 간단한 미니게임을 즐길 수 있다. 게임 방식은 총 5가지 경기 중 한가지가 무작위로 결정되며, 장애물 경기인 ‘달리기’, 사방에서 날라오는 총알을 피하는 ‘탄막 피하기’, 2D 화면으로 진행되는 ‘가로달리기’와 사탕을 먹으며 오래 버티는 사람이 승리하는 ‘사탕먹기’ 총 5가지 경기를 즐길 수 있다.


▲ PvE 모드에서는 지역별로 다른 보스를 사냥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 마치 운동회를 즐기는 듯한 미니게임들도 마련됐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MXM . 01. 01
플랫폼
온라인 |
장르
액션
제작사
엔씨소프트
게임소개
'MXM'은 '과거 '메탈블랙 얼터너티브'라는 이름으로 지난 2008년 차세대 액션 RPG를 표방하며 공개됐던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다양한 능력을 가진 마스터가 되어 지구를 되찾기 위한 전투에 참가하게 되며, 마...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