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파판 14 운영팀장 게시글 논란, 액토즈 ˝징계 논의 중˝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78,325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202,026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 '파이널 판타지 14' 대표 이미지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게임 운영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중립성이다.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검증된 결과를 바탕으로 유저와 만나야 한다. 게임에 대한 정보를 공식 석상이 아닌 곳에서 외부에 흘리거나, 개인적인 감정을 업무에 드러내는 것도 금기시된다. 중립적이고, 공정하고,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방식으로 유저와 얼굴을 맞대는 사람이 운영진이다.

그런데 ‘파이널 판타지 14’에 치명적인 운영 사태가 벌어졌다. 유저 간 분쟁이 이어지는 와중, 운영팀장이 공식 석상이 아닌 곳에서 특정 유저를 두둔하는 말을 하고, 개인정보를 토대로 개별 유저의 성향을 파악했다고 밝힌 것이다. 짚어볼 부분은 세 가지다. 비공식적인 채널, 특정 유저 두둔, 유저 개인정보 열람이다.

이 사건이 시작된 배경은 ‘파이널 판타지 14’에서 최근 발생한 유저 분쟁이다. 게임 내 상위 던전 중 하나인 ‘발데시온 무기고’를 공략하는 과정에서 다른 유저의 플레이를 일부러 방해하는 ‘고의트롤’이 의심되는 사건이 있었고, 이에 대한 유저 간 분쟁이 이어지는 와중 운영진이 일부 유저에 계정 정지 처분을 내렸다. 다만 이 과정에서 운영진이 채팅과 같은 게임 데이터만 근거로 사용했던 기존과 달리 외부 방송 영상을 썼다는 점에 대해 불합리하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었다.

사태가 이 정도로 번졌다면 운영진 입장에서는 분쟁을 진화하는데 온 힘을 써야 한다. 그런데 문제를 해결해야 할 운영진이 오히려 일을 키우는 사건이 발생했다. ‘파이널 판타지 14’ 운영팀장이 공식 홈페이지가 아닌 외부 커뮤니티에 개인적인 자격으로 말한다며 본인의 의견을 전한 것이다. 액토즈소프트에 확인한 결과 문제의 글을 올린 사람은 ‘파이널 판타지 14’ 현 운영팀장이 맞다.

심각한 운영 이슈가 있는 상황에서 비공식적인 채널에서 운영팀장이 본인이 운영진임을 밝히면서 사건에 대한 개인 의견을 말하는 것은 그 자체로 적절하지 않다. 회사와 무관한 개인 생각이라고 밝혔어도, 읽는 사람들이 이 글을 쓴 사람이 ‘운영팀장’이라는 것을 인지한 순간 공식 발언과 비슷한 형태가 되어버린다. 내부 논의 없이 회사 입장을 대변하는 모양새가 된다는 것이다.

여기에 이 팀장이 밝힌 내용에는 더 큰 문제가 있다. 앞서 말했듯이 운영진에게 요구되는 첫 번째 덕목은 공정성이다. 그런데 이 운영팀장은 일부 유저의 편을 들어주는 발언을 했다. 그는 ‘그들을 축출하겠다는 일념 하나로 싸우신 것에 대해서 충분히 잘 알고 있으며 개인적으로는 응원하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유저 일부는 게임에서 쳐내야 될 존재고, 다른 쪽을 응원한다는 뜻을 운영팀장이라는 직함을 달고 이야기한 것이다. 모든 유저를 공정하게 대해야 할 운영진이라는 직책을 생각하면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마지막으로 운영팀장은 본인의 의견을 전하며 유저 성향을 확인하기 위해 개인정보를 살펴봤다고 전했다. 앞서 이야기한 채팅처럼 게임 데이터라면 운영진 입장에서 사태 파악을 위해 열람하는 것은 가능하다. 그러나 게임 데이터가 아니라 이메일이나 SNS 계정과 같은 게임과 무관한 개인정보를 열람하고, 이를 통해 이 유저가 어떠한 사람인지 살펴봤다면 이는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확인한 개인정보가 어떠한 종류인지에 대해 묻는 질문에 액토즈소프트는 “현재는 확인하기 어렵다”라고 밝혔다.

종합적으로 운영팀장이 벌인 이번 사태는 게임 운영진이 ‘절대 하지 말아야 할 일’ 투성이다. 아울러 사태를 수습해야 할 운영팀장이 분쟁을 부채질을 한 꼴이 되어버렸다. 따라서 회사 입장에서도 이에 대한 강경한 조치가 요구되는 때다.

이에 대해 액토즈소프트는 "먼저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죄송하다. 이번 이슈는 일부 유저들로 인해 많은 선량한 유저들이 피해를 지속적으로 보고 있어 그에 대한 처리를 한 것인데 그 과정이 부적절했다. 금일 중 홈페이지를 통해 보다 자세한 내용의 공식입장을 올리겠다. 운영팀장의 이번 개인 행동은 대단히 부적절했고, 그에 대해서는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파이널 판타지 14’ 한국 서비스를 총괄하는 최정해 실장 역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유저 여러분이 어떠한 심정으로 공식 입장을 기다려주고 계신지 충분히 알고 있지만 향후 방안에 대한 논의 중에 있어 ‘파이널 판타지 14’ 한국판 운영팀의 공식 입장이 늦어지고 있다. 최대한 빨리 논의하여 금일(9일) 저녁 중으로 공지하겠으니 조금만 기다려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비디오 | PS4 , PS3
장르
MMORPG
제작사
스퀘어에닉스
게임소개
'파이널 판타지 14'는 11편에 이어 온라인으로 개발되는 '파이널 판타지' 시리즈 두 번째 작품이다. 에오르제아를 배경으로 삼은 '파이널 판타지 14'는 화려한 그래픽, 패드에 최적화된 UI 등을 특징으로 내세... 자세히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