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젤다 왕눈의 힘, 7년차 맞은 닌텐도 스위치 판매량 폭증

/ 1
닌텐도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자료출처: 닌텐도 IR)
▲ 닌텐도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자료출처: 닌텐도 IR)

닌텐도가 ‘젤다의 전설: 티어스 오브 더 킹덤’ 발매에 힘입어 1분기 매출이 동기 대비 50% 성장을 기록하며, 출시 7년차를 맞은 닌텐도 스위치 콘솔 황혼기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닌텐도는 지난 3일 2024년 회계연도 1분기(2023년 4~6월) 실적을 발표했다. 올해 닌텐도 1분기 매출액은 4,613억 엔(한화 약 4조 2,280억 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1,854억 엔(한화 약 1조 6,992억 원)으로 집계됐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50%, 86% 증가한 수치다.

닌텐도 하드웨어 판매량 (자료출처: 닌텐도 IR)
▲ 닌텐도 하드웨어 판매량 (자료출처: 닌텐도 IR)

닌텐도 하드웨어 전체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4% 증가한 391만대로 조사됐다. 이는 닌텐도 스위치 OLED 모델 덕분으로, 닌텐도 스위치 구형 모델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51% 감소한 64만대로 집계됐지만 닌텐도 스위치 OLED 모델은 약 86% 증가한 283만대가 판매됐다.

5월 출시된 젤다의 전설: 티어스 오브 더 킹덤은 현재까지 1,851만 장 판매되었고, 닌텐도 보고서에 따르면 이는 소프트웨어 판매뿐만 아니라 하드웨어 판매도 견인한 것으로 파악된다. 특히 출시 8주 만에 1,570만 장이 판매되면서, 이번 분기 매출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 이외에도 슈퍼 마리오브라더스 영화와, 마리오 카트 8 디럭스(167만 장 판매)등 슈퍼 마리오 IP 콘텐츠도 인기를 끌었다.

닌텐도는 이번 분기 후에도 8월 ‘명탐정 피카츄’와 ‘슈퍼 마리오브라더스 원더’, 11월 ‘슈퍼 마리오 RPG’ 등 다양한 인기 IP 타이틀이 발매 예정이다. 또한 슈퍼 마리오 영화 성공에 힘입어, 이후에도 닌텐도 IP 확장을 위한 여러 콘텐츠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3 출시 예정 닌텐도 신작 타이틀 (자료출처: 닌텐도 IR)
▲ 2023 출시 예정 닌텐도 신작 타이틀 (자료출처: 닌텐도 IR)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비디오
장르
액션 RPG, 어드벤쳐
제작사
닌텐도
게임소개
젤다의 전설: 티어스 오브 더 킹덤은 지난 2019년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 속편으로 공개된 작품으로, 야숨 이후로 이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갑자기 부유하게된 하이랄 성과 유적에 봉인되어 있던 미지의 존재, ... 자세히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0년 12월호
2000년 11월호
2000년 10월호
2000년 9월호 부록
2000년 9월호
게임일정
2024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