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엔씨소프트와 넷마블 첫 합작 프로젝트는 '아이온'?


▲ 넷마블게임즈 방준혁 의장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방준혁 의장이 엔씨소프트와 첫 협업 프로젝트로 ‘아이온’을 고려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엔씨소프트와 넷마블은 17일(화),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양사 간 공동사업 및 전략적 제휴를 발표하는 간담회를 열었다. 현장에는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와 넷마블 방준혁 의장, 각 회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간 제휴 내용이 공개된 후, 진행된 질의응답에서 넷마블 방준혁 의장은 엔씨소프트와 첫 협력 프로젝트를 진행할 IP로 ‘아이온’을 꼽았다. 방 의장은 “내부적으로는 아직 논의 중이지만, 첫 타이틀로는 ‘아이온’이 괜찮지 않을까 한다”고 지명했다.

방 의장이 지명한 작품이 현재 엔씨소프트가 개발 중에 있는 모바일게임 ‘아이온 레기온즈’가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이에 대해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는 “특정 IP를 활용한 게임을 하나만 개발하라는 법은 없다”며 “‘아이온 레기온즈’ 외에 다른 게임을 개발할 수도 있지 않나. 넷마블이 개발할 엔씨 IP 모바일게임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플랫폼
온라인 |
장르
MMORPG
제작사
엔씨소프트
게임소개
'아이온'은 천족과 마족, 그리고 두 종족을 위협하는 용족간 극한 대릭을 그린 RVR 중심 MMORPG다. 동서양 신화 및 설화를 바탕으로 개발된 1,500여개 이상의 퀘스트와 5,000장 이상의 원화 작업 및 ... 자세히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