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케이큐브벤처스, ‘데미갓워’ 파라노이드 조이에 10억 원 투자


▲ 파라노이드 조이 CI (사진제공: 케이큐브벤처스)

케이큐브벤처스는 모바일게임 개발사 파라노이드 조이에 10억 원을 투자했다고 29일(수) 밝혔다.
 
파라노이드 조이는 미드코어 RPG 장르 게임을 개발 및 서비스하고 있는 개발사다. 2014년 하반기 모바일 턴제 전략 RPG인 '데미갓워(Demigod War)'를 정식 런칭, 현재 국내 및 해외 132개국에 서비스하고 있다.
 
파라노이드 조이 강지훈 대표는 네오위즈게임즈, 웹젠을 거치고 MMORPG '메틴' 시리즈의 개발사 이미르 엔터테인먼트의 대표를 역임, 총 15년간 게임 업계에 몸 담으며 2회의 스타트업 창업 경험을 보유한 사람이다. 네오위즈게임즈 ‘피파 온라인’ 시리즈 및 웹젠이미르 ‘메틴 2’의 개발과 운영을 총괄했다.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파라노이드 조이는 '데미갓워'의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하는 한편, 글로벌 서비스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올해 3분기 말 '데미갓워'의 iOS 버전 런칭을 시작으로, 보다 공격적인 마케팅과 서비스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파라노이드 조이 강지훈 대표는 “자사의 오랜 경험과 노하우가 집약된 하이엔드 미드코어 SRPG ‘데미갓워’를 통해 최근 모바일 시장에서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미드코어 장르를 선도하고, 양질의 콘텐츠와 효율적인 운영으로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유저들의 만족도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를 이끈 케이큐브벤처스 신민균 파트너는 “파라노이드 조이는 다수의 모바일 게임 상용화 경험으로 우수한 개발력과 글로벌 사업 역량을 입증한 팀”이라며, “다 년간의 경험이 축적된 ‘데미갓워’를 통해 고사양 RPG 위주의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 하이엔드 SRPG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