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펜슈타인: 영블러드

  • 이용등급
  • 18세
  • 출시년도
  • PC, PS4, XBO, NS | 2019년 7월 25일

게임소개
'울펜슈타인: 영블러드'는 전작과 달리‘블라즈코윅스’가 아닌 그의 쌍둥이 딸 ‘제스’와 ‘소프’가 주인공이다. 두 쌍둥이는 1980년대 파리에서 실종된 아버지를 찾기 위해 나치에 맞서 싸우게 된다. 이를 위해 아버지가 입었던 것과 같은 닮은 파워 슈트와 거대한 총기로 무장한 점이 눈길을 끈다. 이외 게임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시리즈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뉴스
  • 고백하자면, 전 FPS와는 인연이 없습니다. 최근 출시된 게임 중에선 '배틀그라운드' 딱 한 판만 해봤어요. 근데 얼마 전 출시된 '울펜슈타인 영블러드'를 보니 협동 플레이가 가능하더군요. 마침 주변에 하는 게임이라곤 FPS 밖에 없는 친구가 하나 있습니다. 사실, 처음 시작할 때만 해도 엔딩 보기 쉬울 거라 생각했습니다. 친구가 있으니까요. 그러나 적만 보면 달려들고, 왠지 모르게 살려주기 힘든 위치로 엉금엉금 기어가고, 적이 어디에 있는지, 총알이 어디서 날라오는지 눈 뜨고도 못 보는 일이 반복되다 보니, 언젠가부터 친구가 절 두고 은근슬쩍 혼자 다니는 느낌이 드는... 기분 탓이겠죠? 쌍둥이 딸은 아빠를 찾고, 저는 친구를 찾아다닌 대환장 플레이! 이 듀오의 속 터지는 플레이 화면을 영상으로 담았습니다
    2019.07.31 19:06
  • '울펜슈타인: 영블러드'는 1980년 나치가 점령하고 있는 파리를 배경으로 합니다. 전통적 주인공 B.J. 블라즈코윅즈가 파리로 떠난 뒤 종적을 감췄고, 쌍둥이 자매가 아빠를 찾아나서면서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시리즈 최초로 협력 플레이와 RPG 요소를 추가해 신선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쌍둥이 자매가 힘을 합쳐 나치 정권을 무너뜨리고, 아빠를 찾아 안전하게 구출하는 '울펜슈타인: 영블러드'를 간략하게 살펴보겠습니다
    2019.07.23 18:18
  • ‘울펜슈타인’ 시리즈에서 주인공 ‘블라즈코윅즈’는 ‘나치가 지배하는 세상에서 자식을 키우고 싶지 않다’며 열변을 토했다. 하지만 그 바람은 이뤄지지 못한 듯 하다. 쌍둥이 딸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후속작 ‘울펜슈타인: 영블러드’가 공개된 것이다. 베데스다는 10일(현지 기준),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열린 ‘E3 2018’ 쇼케이스에서 신작 ‘울펜슈타인: 영블러드’를 공개했다. 이번 게임의 주인공은 ‘블라즈코윅스’가 아닌 그의 쌍둥이 딸 ‘제스’와 ‘소프’다
    2018.06.11 14:38
+뉴스 더보기
프리뷰/리뷰
  • 지난 26일 출시된 '울펜슈타인: 영블러드'는 우리가 아는 '울펜슈타인'이라고 하기엔 다소 아쉬운 모습이었다. 코옵 플레이를 만드는 것에 너무 집중한 나머지 게임의 핵심적인 시스템들의 완성도가 낮아진 것이다. 더불어 코옵을 내세운 것 치고는 그마저도 완벽하다고 말하기 미흡한 수준이다. 게임 곳곳에는 아케인 스튜디오 특유의 재미가 묻어 나왔지만 종합적으로 봤을 땐 '울펜슈타인'이란 이름을 붙이기엔 아무래도 부족함이 많은 작품이었다
    2019.08.01 17:40
+프리뷰/리뷰 더보기
스크린샷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스크린샷 더보기
동영상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동영상 더보기
공략
관련 정보가 없습니다
+공략 더보기
게임잡지
2003년 4월호
2003년 2월호
2003년 1월호
2002년 12월호
2002년 11월호
게임일정
2020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