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체험기] 미호요 신작 원신, 젤다와 많이 닮았다

/ 1
▲ 미호요 오픈월드 신작 원신 (사진: 게임메카 촬영)

미호요 신작 원신은 작년 6월 처음 공개됐다. 전작 붕괴3rd가 매력적인 캐릭터와 완성도 높은 액션으로 중국 게임에 대한 편견을 한 꺼풀 걷어낸 만큼, 모습을 드러낸 원신에 대한 기대감 역시 높았다. 다만, 전반적인 모습이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더 와일드(이하 젤다 야숨)를 떠올리게 해 많은 게이머로부터 젤다 야숨을 표절한 것 아니냐는 비판을 들었다.

지난 19일부터 열린 비공개 테스트를 통해 직접 만나본 원신은 실제로도 많은 부분에서 젤다 야숨과 닮았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렇지만 ‘짝퉁’이란 비난은 과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캐릭터와 액션에서 원신만의 독특함이 느껴졌으며, 오픈월드 필드 역시 나름의 변주가 가해졌기 때문이다.

▲ 원신 오프닝 애니메이션 (영상출처: 게임 공식 유튜브 채널)

어디선가 ‘본 듯한’ 느낌

게임을 시작하면 오프닝 영상을 감상하며 플레이할 캐릭터를 선택하게 된다. 남매 중 어떤 캐릭터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스토리가 살짝 달라지는데, 선택 받지 못한 캐릭터는 스스로를 ‘신’이라 칭하는 여성에 의해 실종된다. 이어 플레이어 역시 보유한 능력을 잃어버린 채 ‘티바트’ 대륙으로 전이된다. 참고로 주인공을 날려버린 자칭 ‘신’은 붕괴3rd 캐릭터 ‘키아나’랑 닮았다.

이번 테스트에서 플레이어가 방문할 수 있는 지역은 몬드성을 중심으로 한 바람의 신이 관리하는 구역과 리월항을 중심으로 한 바위의 신이 관리하는 구역이다. 도보로만 돌아다니려면 매우 오랜 시간이 걸릴 만큼 광할한 면적을 자랑한다. 때문에 워프 포인트를 지날 때마다 활성화하는 것이 좋다. 참고로 원신에는 총 7개 속성이 존재하므로, 정식 출시 버전에서는 지금보다 더 넓은 지역을 탐험할 수 있을 것이다.

▲ 도보로 돌아다니려면 다리가 아플 것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티바트 대륙은 젤다 야숨의 하이랄보다 더 만화 같은 느낌을 주지만, 필드 곳곳에 존재하는 오브젝트들은 매우 닮았다. 시련의 사당을 연상하게 하는 ‘비경’과 시커 타워처럼 지도를 밝혀주는 ‘신상’ 등 주된 오브젝트는 물론이거니와 나무에 달려있는 과실, 땅에 심어진 야생 식물까지 필드를 돌아다니는 내내 머리 속에 하이랄과 비슷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다만, 젤다 야숨과 달리 마주치는 몬스터들은 같은 종류라고 하더라도 레벨에 차이가 있다.

이처럼 원신의 오픈월드 필드는 독창적이지는 않다. 그러나 오브젝트와의 상호작용을 최소화하고 고정 레시피에 기반한 자동 요리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간소화가 이루어진 부분이 눈에 띈다. 오픈월드 장르에 익숙하지 않은 게이머라도 쉽게 적응할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간소하다고 해서 콘텐츠의 밀도가 낮다는 것은 아니다. 퍼즐을 풀어 숨겨진 공간을 탐색하거나, 도서관에서 책을 읽는 등 할 수 있는 일은 무궁무진하다.


▲ 비경과 일곱 신상 (사진: 게임메카 촬영)

캐릭터와 액션은 ‘미호요 스타일’

귀엽지만 잔소리가 심한 조력자 ‘페이몬’이라던가, 몬드성으로 향하는 도중에 합류하게 되는 기사단원 ‘앰버’, 그리고 몬드성을 수호하는 케이아, 리사 등 기사단원까지, 플레이어는 원신의 세계를 모험하면서 다양한 인물을 만나게 된다. 붕괴3rd와 마찬가지로 매력적인 미소녀 캐릭터가 등장하며, 여성들의 취향을 저격할 수 있는 미소년도 등장한다. 

캐릭터들의 주요 대사들은 음성 더빙을 지원하는데, 영어와 중국어는 물론 한국어로도 들을 수 있다. 목소리만으로도 캐릭터의 성격을 단박에 알 수 있는 성우들의 열연이 돋보인다. 번역 역시 논란이 일었던 전작 붕괴3rd보다 진일보해 현지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음을 엿볼 수 있다.


▲ 매력적인 캐릭터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원신은 뽑기를 통해 캐릭터를 모아 4인 파티를 구성하고, 전투 시 캐릭터를 바꿔가며 싸울 수 있다. 캐릭터마다 사용하는 무기, 보유 속성 등이 다르기에 상대하는 적에 따라 적절한 캐릭터를 사용해야 한다. 무기로는 한손검, 대검, 활, 창 등이 있으며, 7속성은 불, 얼음, 바람, 바위, 풀, 번개, 물 등이 있다. 

7속성간 상호작용은 전투의 핵심이다. 몬스터가 어떤 속성을 보유하고 있냐는 물론, 주변 환경에 따라서도 달라진다. 예를 들어 번개 속성 캐릭터가 바닥에 물이 찬 공간에 들어서면 전기를 방출해 적에게 감전 효과를 부여한다. 얼음 속성 캐릭터는 스킬을 활용해 물 속성 적을 동결시킬 수 있다.  

▲ 캐릭터를 뽑아서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파티를 꾸려야 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원신의 전투는 전작 붕괴3rd보다 한층 더 진일보했다. 보는 맛과 손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액션에 깊이 있는 전략성까지 겸비했다. 모바일로도 출시되는 만큼, 자동전투 기능이 탑재될 법도 한데, 오로지 수동으로 전투를 해야 한다. 물론 다소 복잡한 만큼 모바일 환경에 맞는 최적화 여부가 중요할 것 같다.

원신이 젤다 야숨과 닮았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다. 그러나 젤다 야숨이 구축한 오픈월드 시스템은 이제 하나의 장르처럼 받아들여지고 있다. 실제로 수많은 게임이 젤다 야숨에 영감을 받아 제작됐음을 표방하고 있기에, 원신 역시 이러한 게임 중 하나로 여길 수 있다. 아울러 붕괴3rd처럼 매력적인 캐릭터와 화려한 액션이 더해졌기에 그저 ‘짝퉁’으로만 취급할 게임은 아니다.

▲ 젤다 야숨과 닮았지만, 미호요 특유의 맛이 살아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원신 2020년 미정
플랫폼
PC, 비디오
장르
액션, 어드벤쳐
제작사
miHoYo
게임소개
'원신'은 판타지 대륙 '티바트'를 무대로 한 오픈월드 액션RPG다. 플레이어는 '여행자'가 돼 잃어버린 가족을 찾고, 대륙의 비밀을 파헤치는 모험을 하게 된다. 넓은 대륙 곳곳을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으며, ... 자세히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2년 2월호
2002년 1월호
2001년 12월호
2001년 11월호 부록
2001년 11월호
게임일정
2020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