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앱숀가면] 이스케이프 ‘하얀섬’ 제작진의 신작 어드벤처

Share on Google+


 실버: 춥다! 봄이구나!

 핑크: 그러게요. 꽃샘추위가 온 걸 보니 봄이 확실하네요. 추운 날씨로 봄을 판단하다니 실버가 이상한 것도 확실하구요.

 실버: 말도마라 핑크. 난 지난주에 소개했던 ‘버블킹’의 후유증에서 벗어나느라 힘들었다고. 아직도 눈앞에 통통 튀는 방울들이 보여….

 그린: 하하 실버. 그러면 점수에 열 올리는 게임 말고, 감성과 지성이 필요한 따스한 게임 한번 만나보시겠습니까?

 실버: 무슨 게임인데 그래?

 그린: 지난주에 출시된 어드벤처게임 ‘이스케이프: 비욘드 더 바운즈’입니다. 스토리와 함께 퍼즐을 풀어나가는 맛이 일품인 게임이죠. 줄여서 ‘이스케이프’라고 부릅니다. 어떻습니까?

 실버: 아…난 퍼즐 싫은데.

 블루: 잔말 말고 따라와.

 실버: 네….

'이스케이프: 비욘드 더 바운즈' 다운로드 링크


아름다운 일러스트와 함께 즐기는 퍼즐 ‘이스케이프: 비온드 더 바운즈’

 남박사: ‘이스케이프’는 비쥬얼샤워가 제작한 어드벤처 게임으로, ‘비욘드 더 바운즈’와 세계관을 공유하는 번외 작품이네. 비쥬얼샤워는 3편까지 출시된 ‘화이트아일랜드(하얀섬)’의 개발사로 유명한데, 그만큼 많은 어드벤처 게임을 냈으니 이 장르에서는 나름대로 돋보이는 존재지.


▲ 지난 21일 출시된 '이스케이프: 비욘드 더 바운즈'
 실버: 난 ‘화아트아일랜드’랑 ‘비욘드 더 바운즈’ 둘 다 못 해봐서…, 아무튼 많이 만들었다면 믿을 수 있겠네요.

 남박사: 아까 말했다시피 ‘이스케이프’는 ‘비욘드 더 바운즈’의 번외편이기 때문에 앞에 나온 작품을 하지 않아도 즐기기에 무리가 없다네. 역으로 이 작품을 먼저 해보고 앞서 말한 ‘비욘드 더 바운즈’나 ‘화이트아일랜드’ 시리즈를 해보는 것도 좋겠군. 

 핑크: 실버한테 게임 설명 좀 자세하게 해주세요!

 남박사: ‘이스케이프’는 누명을 쓰고 감옥에 갇힌 주인공 ‘아인헤자르’의 시점으로 여러 가지 상황 속에서 추리와 관찰을 통해 퍼즐을 푸는 게임이라네. 관찰과 행동, 대화 등 3가지 버튼을 바탕으로 다양한 아이템을 활용하는 동시에 화면에 보이는 영역들을 직접 터치하면서 플레이해야 하지. 게다가 터치한 영역이 실제로 움직이는 애니메이션 효과도 들어가 있기 때문에 보는 재미도 있다네.


▲ 일단 갇히고 시작한다


▲ 이렇게 기연을 만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실버: 아무리 애니메이션효과가 들어가 있어도, 액션게임만한 재미가 있을까요?

 남박사: 액션게임과의 비교는 무리가 있겠지. 하지만 그런 부분에 대한 배려도 잊지 않았다네. 게임 내에 또 다른 미니게임인 ‘사냥’을 넣어서 퍼즐 외에 재미도 느낄 수 있고, 이것이 또 숨겨진 이야기와 연결되어 있다고도 하니 세계관과 특성을 지키면서 액션도 잡은 셈이야.

 실버: 오! 사냥? 그럼 그것만 해도 되나요?

 블루: 돈이 많다면 실컷 해도 좋다. 일정 시간마다 총알이 충전되는 방식이지만, 기다리는 것이 싫다면 추가로 돈을 결제해야 한다.


▲ 사격만 할 수는 없다

 실버: 헉…조금 미워지려고 하네. 난 퍼즐 진짜 못하는데.

 남박사: 허허허. 그만큼 퍼즐에 집중하라는 의미로 보면 되지 않겠나. 퍼즐에 자신 없다면 가끔 힌트를 보여주는 아이템도 있으니 활용하도록 하게. 물론 그 아이템도 무한정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니 주의하도록.


선정이유: 부담스럽지 않게 즐길 수 있는 게임

 실버: 자. 그럼 왜 이 게임을 골랐는지 설명해보실까?

 그린: 다른 의미는 없습니다. 고득점을 향한 집착이나 순위경쟁에 지쳤다고나 할까요. 잠시 머리 식히면서 쉬어가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실버에게 추천해주고 싶었네요.

 실버: 쉬어가기에는 너무 머리가 아픈 퍼즐이잖아 그린….


▲ 딱 봐도 수상한 물건들을 조작해서

▲ 사정없이 공략하자

 옐로우: 어린애 같은 발언이네요 실버. ‘이스케이프’의 퍼즐은 어렵지 않아요. 대화를 통해 힌트를 획득하고 주변 사물에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다 알아볼 수 있죠. 설마 글 읽는 것 자체를 싫어하는 건가요?

 그린: 맞습니다. 그렇게 어려운 게임이 아니에요 실버. 스토리를 읽다보면 그 안에 힌트도 들어 있고, 수상해 보이는 물건들은 티가 나기 때문에 찾기 어렵지도 않아요.

 실버: 아무튼 어렵지도 않고, 부담스럽지도 않다는 이야기지?

 옐로우: 그렇죠.

 실버: 그건 누구 기준이야?

 옐로우: 당연히 제 기준이죠. 이정도 퍼즐은 식은 죽 먹기 아닌가요?

 실버: 그러시겠지.

 블루: 머리 쓰는 것이 정말 싫은지 몰라도, 어지간히 삐딱하군.

 핑크: 아! 실버가 좋아할 만한 요소가 이 게임에 숨어있기도 해요! 곳곳에 숨어있는 개그요소!


▲ 자사의 게임을 홍보하는 멘트도 쉽게 만나볼 수 있다, 이런 것도 개그라면 개그

 실버: 뭐? 그건 좀 호기심이 생기는 군…. 평가해봐야겠어. 그럼 한번 플레이해 볼까?

 옐로우: 정말 단순하네요.

 그린: 그런 것 같습니다. 하하하.


이 게임의 매력은?: 퍼즐을 풀어가면서 얻는 성취감

 실버: 음…생각보다 쉽군.

 핑크: 그렇죠? 저도 하는데 실버가 못하면 말이 안돼요.

 실버: 스토리가 궁금해서 퍼즐을 하게 되고, 퍼즐을 하다보면 스토리가 진행되는 순환구조라니 재미있네.

 옐로우: 그게 이런 어드벤처 게임의 매력이죠. 단계별로 적정수준의 퍼즐을 배치해 접근을 쉽게 하면서 흥미를 가지고 계속 즐기게 만들잖아요.


▲ 모든 단서를 동원해 퍼즐을 풀고 원하는 것을 얻었을 때의 짜릿함!

 실버: 맞아. 처음에는 단순하게 아이템을 획득하고 사용하는 단순한 과정만 있었는데, 나중에는 아이템조합과 여러 단계를 거쳐야 하는 퍼즐까지 등장했어. 또, 한 지역에서만 풀 수 있었던 퍼즐이 더 넓은 지역으로 확대되면서 이동도 잦더라구. 그런데 귀찮음보다 퍼즐을 푸는 재미 때문에 더 몰입했다고나 할까. 

 핑크: 짝짝짝! 정답!

 블루: 배경이나 캐릭터가 움직이는 것도 눈길을 끄는 요소다. 아마 제작인력이 풍부했다면 완벽한 애니메이션처럼 태어났겠지.


▲ 가끔 움직이는 배경도 등장한다

 핑크: 맞아요! 완벽하지는 않지만 곳곳에 실제로 애니메이션을 보는 것 같은 효과가 있었어요. 물이 흘러내리거나 레일이 움직이기도 했는데, 사소하지만 신경 쓴 흔적이 보인다고나 할까요? 특히 1인칭으로 진행되는 플레이방식이라서 그런지 몰입도 더 잘되고 재미있더라고요. 게임 내에 시선으로 다른 캐릭터를 바라본다고나 할까?

 실버: 잠깐 정신 나간 것 같은 소리를 해도 될까?

 블루: 하지 마.

 실버: 캐릭터가 정말 이쁘더군. 특히 여자캐릭터들이.

 블루: 하지 말라고 해도 하고 싶은 말은 하는군.

 핑크: 예전에 여자를 밝히던 빨간 분이 생각나네요.

 실버: 정말 격렬한 퍼즐을 풀었는데 갑자기 그녀가 중요한 순간에…!


▲ 이 여자가 뭘? 자세한 사항은 게임에서 확인!

 그린: 스포일러는 자제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옐로우: 멀쩡하게 잘 설명하다가 왠지 넋이 나간 것처럼 변하는군요.

 실버: 터치를 해도 응답이 없는 그녀를 보고 있으니 내 마음이 아파!

 핑크: 이건 ‘러브플러스’가 아니에요! 블루 출동!

 블루: 오랜만에 레드를 잡던 실력을 발휘해야겠다.

 실버: 너희들이 게임 해보라고 추천해놓고 너무해!

 핑크: 여러분 다음 주에 만나요~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강병규
모바일게임 소개기사 [신작앱]을 연재하고 있다. 축구와 음악을 사랑하며, 깁슨 레스폴 기타를 사는 것이 꿈이다. 게임메카 내에서 개그를 담당하고 있지만, 어찌 된 일인지 잘 먹히지는 않는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8
12
인기게임순위
  • 1 리그 오브 레전드
  • 2 로스트아크
  • 3 오버워치
  • 4 서든어택
  • 5 카트라이더
  • 6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 71 메이플스토리
  • 81 피파 온라인 4
  • 92 던전앤파이터
  • 102 블레이드앤소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