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리뷰 >

[앱셔틀] 더 큰 화면으로 보고 싶어지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41,12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26,608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넷마블)
▲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대표 이미지 (사진제공: 넷마블)

넷마블이 레볼루션을 붙이며 출시한 게임들은 모두 그만큼의 완성도와 성과를 냈다. '리니지2 레볼루션'은 모바일 MMORPG의 시대를 새롭게 연 작품이라는 평을 받았으며, '블레이드 앤 소울 레볼루션'은 원작의 특징과 감동을 모바일에 그대로 옮겨와 원작 팬들과 모바일 MMORPG 유저들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번 지스타 2019에서도 넷마블이 새로운 레볼루션 게임을 내놓았다. 바로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이하 세나 레볼루션)'이다. '세븐나이츠 2'도 아니고, '세븐나이츠 MMORPG'도 아닌 세나 레볼루션이라니. 그만큼 공을 들였다는 의미일텐데, 정말 기대할만한 게임인지 직접 체험해 봤다.

▲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캐릭터 소개 영상 (영상출처: 넷마블 TV 유튜브 채널)

세븐나이츠 영웅들로 변신하며 싸우는 MMORPG

이번 지스타 2019를 통해 처음 공개되는 세나 레볼루션은 '세븐나이츠' IP를 활용한 MMORPG다. 기본적으로는 원작 세븐나이츠에서 한참이 지나 영웅들이 사라진 후 다시금 찾아온 혼돈을 구원하기 위해 설립된 기사단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플레이어는 그 기사단의 일원이 되어 세상을 구하기 위한 여정을 떠나게 된다.

게임 진행 전반에 걸쳐서 세븐나이츠 흔적을 가장 크게 찾아볼 수 있는 것은 역시 '변신' 시스템이다. 이번 세나 레볼루션에서는 카드를 이용해 세븐나이츠에 등장하는 영웅으로 변신하는 것이 가능하다. 유저는 기사단원 중에서도 특별히 '계승자'에 속하기 때문에 원작에 등장하는 레이첼, 린, 태오, 루디, 스파이크, 크리스, 에이스, 델론즈 등 총 8종의 원작 캐릭터의 힘을 빌리거나 직접 변신해서 전투를 펼칠 수 있다.

처음봤을 땐 세븐나이츠 느낌이 나지 않아 당황했지만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처음봤을 땐 세븐나이츠 느낌이 나지 않아 당황했지만 (사진: 게임메카 촬영)

변신 시스템이 등장하면서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변신 시스템이 등장하면서 (사진: 게임메카 촬영)

갑자기 분위기가 세븐나이츠로 변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갑자기 분위기가 세븐나이츠로 변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번 시연 버전에서는 변신 시스템 외에도 자유로운 무기 교체를 경험할 수 있는 용제 전투가 포함됐다. 게임 내에는 레이피어, 장총, 총운검, 활, 낫, 검방패 등 총 12종 무기를 직접 사용할 수 있는데, 각 무기별로 사용 모션, 대미지, 스킬, 심지어는 영웅 변신 시 효과까지 조금씩 다 다르다.

▲ 레이첼이 장총을 든 모습에 많은 유저가 놀랐겠지만 (사진제공: 넷마블)

실은 게임 내 무기 교체 시스템의 일환이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실은 게임 내 무기 교체 시스템의 일환이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캐릭터 미모에 압도될 만큼 수려하고 환상적인 비주얼

대부분의 유저들이 세나 레볼루션을 처음 마주한다면 '화려하다'는 감흥을 먼저 받을 것이다. 세나 레볼루션의 그래픽은 말 그대로 정말 수려하다. '이 게임을 내 핸드폰에서 즐길 수 있을까?' 혹은 '더 큰 화면에서 플레이할 수는 없을까?'라는 생각이 게임 하는 내내 들 만큼 그래픽이 정말 뛰어나다. 특히, 파스텔톤의 색감과 캐릭터들의 시원시원한 움직임은 넷마블이 이번 지스타에서 함께 내놓은 작품인 '제2의 나라'와 견주어도 전혀 손색이 없을 만큼 아름답다. 오죽하면 가히 다음 세대 모바일게임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그래픽이라는 생각마저 들었다.

수준 높은 그래픽에 걸맞게 전반적인 디자인도 매우 매력적이다. SD 캐릭터였던 세븐나이츠의 캐릭터들은 일러스트 풍의 8등신 작화로 바뀌었으며, 몬스터들의 디자인도 그에 걸맞게 거대하게 바뀌었다. 특히, 몇몇 캐릭터들은 원래 모습이 기억이 나지 않을 만큼 화려하게 바뀌었다. 게임을 진행하는 중에서 '용제'가 성인 남성에서 미소년으로 변신하는 장면의 연출은 남자가 보기에도 탄성이 나올 만큼 우아하게 연출됐다. 

새롭게 리뉴얼된 캐릭터들을 보라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새롭게 리뉴얼된 캐릭터들을 보라 (사진제공: 넷마블)

여성팬들을 노리고 만들었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던 용제 등장 장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여성팬들을 노리고 만들었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던 용제 등장 장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전투 연출도 매우 박력 넘친다. 만약 이 게임을 모바일 환경 특유의 터치패드가 아니라 조이패드를 연결해서 플레이 할 수 있었다면, 새로 나온 콘솔 액션게임이라고 착각할 정도로 기술 모션과 효과가 화려했다. 특히, 자유롭게 무기를 교체하면서 싸우는 부분에선 '데빌 메이 크라이'스러운 컴뱃 액션의 느낌이 났으며 거대 몬스터를 상대로 타이밍 맞게 카드를 교체해 제압기나 합격기를 펼치는 부분은 QTE와 패링을 섞은 '몬스터 헌터'가 연상될 정도였다.

▲ 변신 액션은 출중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거대 보스레이드는 몬스터 헌터가 연상될 만큼 박진감 넘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완성된 모습이 머리에 그려진다

비주얼 면에서는 합격점 그 이상의 무언가를 보여준 '세나 레볼루션'이지만 개발 초기인 만큼 아쉬운 부분이 없지는 않다. 일단 기술 효과가 너무 화려한 나머지 시야를 가리는 경우가 자주 발생한다. 때문에 기술 시전 타이밍에 적이 공격을 하면, 앞이 보이지않아 영문도 모른 채 맞는다. 더불어 조작감이 좋지 못해서 충분히 피할 수 있는 공격도 맞는 경우도 종종있다. 사실 아쉽다고 지적했지만 이런 문제는 개발이 좀 더 진행되면 자연스럽게 고쳐질 부분으로 보인다. 

▲ 기술 이펙트가 얼마나 화려한지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뭐좀 찍어보려 하면 이런식으로 하얗게 나온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사실 섣불리 게임을 평가하기에는 전체 게임의 1% 남짓한 부분만 공개된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나 레볼루션에 대한 인상은, 콘솔과도 같은 멋진 액션과 감탄이 나오는 그래픽으로 굉장히 좋았다. 벌써부터 완성된 게임을 즐겁게 플레이하는 모습이 머릿속에 그려질 만큼 말이다.

▲ 벌써부터 완성된 게임이 머릿속에 그려질 정도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