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PC

BIC 참가 개발자와 심사위원이 극찬한 게임 '씨 솔트'

* 이번 '부산인디커넥트 2019'에는 독특한 아이디어와 남다른 기술력이 돋보이는 작품들이 다수 등장했다. 130개의 출품작 가운데, 'BIC 어워드'에 경쟁작으로 출전한 작품은 81종이다. 그 수많은 작품 중에서 일반 부문과 루키 부문 주요 수상작을 톺아보고 소개하는 시간을 가져봤다.

'씨 솔트' 대표 이미지 (사진: 게임 공식 홈페이지)
▲ '씨 솔트' 대표 이미지 (사진: 게임 공식 홈페이지)

이번 'BIC 2019' 참가자들이 하나같이 입을 모아서 칭찬한 작품이 하나 있다. 관객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며 플레이 한 작품은 아닐지라도 개발자들이 알아봐준 작품 말이다. 심지어 이 게임, 이번 2019 BIC 어워드에서 가장 훌륭한 레벨 디자인을 선보인 팀에게 주는 게임 디자인상과 대상에 해당하는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스웨덴의 두 청년이 만든 작품 '씨 솔트(Sea Salt)'가 그 주인공이다. 

▲ '씨 솔트' 공식 트레일러 (영상출처: YCJY games 공식 유튜브)

크툴루도 고양이 못지 않은 개발자들의 단골 소재

트레일러나 스크린샷에서 나오는 문어 촉수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씨 솔트'는 개발자들이 좋아하는 단골 소재인 크툴루 신화에서 모티브를 따왔다. 유저는 크툴루 신화의 '그레이트 올드 원' 중 한 명인 '다곤'이 돼 바다를 오염시키는 인간을 몰살하게 된다. 물론 직접 하는 것은 아니고 자신의 수족이나 마찬가지인 소환수들을 조작하는 것으로 스토리를 진행하게 된다. 도트 그래픽임에도 불구하고 타격 연출이나 피격모션이 상당히 리얼하며, 메인 스토리를 중심으로 한 싱글플레이지만 다회차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진행 루트에도 다양한 분기점이 나뉘어져 있다.

'씨 솔트'는 액션과 전략 시뮬레이션을 섞어놓은 게임이다. '스타크래프트'에서 부대 단위로 유닛들을 조종하듯이 다양한 개체의 괴물 무리를 소환해 콘트롤하는 부분은 RTS와 닮아있으며, 스테이지 단위로 나타나는 적을 물리치고 패턴이 정형화된 보스전을 진행하는 방식은 액션게임의 그것이다. 본 작은 이 두 개를 그럴싸하게 겹쳐놓았는데, 이를테면 소환수에는 공격력은 낮지만 에너지와 방어력이 높은 개체와 방어력은 낮지만 원거리 공격이 가능한 개체가 있다. 이를 이용해 앞으로 도망가는 적을 탱커가 가서 둘러싼 다음 원거리 공격 소환수가 딜을 넣는 전략이 가능하다.

약간 기괴하고 뒤틀린 것이 딱 봐도 크툴루에서 모티브를 가져온 게임이란 걸 알 수 있다 (사진: 게임 공식 홈페이지)
▲ 약간 기괴하고 뒤틀린 것이 딱 봐도 크툴루에서 모티브를 가져온 게임이란 걸 알 수 있다 (사진: 게임 공식 홈페이지)

이렇게 생긴 소환수 무리들을 이끌고 인간을 학살하면 된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 이렇게 생긴 소환수 무리들을 이끌고 인간을 학살하면 된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단순한 전략 외에도 등장하는 적들이나 보스 별로 패턴과 공격방법이 다 다르기 때문에 무리를 구성하고 조작함에 있어 자신만의 전략을 구상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가령, 철퇴를 휘둘러서 한 방에 근접한 소환수를 녹이는 적이 있다면 원거리 소환수 위주로 부대를 구성해 도망치면서 적을 녹여야 한다. 반대로 멀리서 포탄을 쏘며 도망 다니는 보스는 빠른 속도를 지닌 근접 딜러와 탱커를 이용해 적이 도망치지 못하도록 계속 둘러싸는 전법을 이용해야 한다.

이 작품의 가장 뛰어난 부분 중 하나는 바로 높은 접근성이다. 방향키 4개와 공격, 그 밖에 상호작용을 담당하는 키 두 개를 포함해 버튼 7개만 조작해 게임을 플레이 할 수 있다. 그러나 위에서 말했듯이 무턱대고 적에게 돌격하다 보면 어느새 사르르 녹아있는 자신의 소환수들을 볼 수 있다. 특히, 다양한 패턴과 강력한 공격력을 지닌 보스와의 대결에선 '스타크래프트' 히드라 아케이드 못지 않은 콘트롤 실력과 전략적인 분석이 필요할 정도다. 그야말로 입문은 쉽지만 마스터하기는 어려운 작품이라는 뜻이다. 실제로 시연 현장에선 그 재미에 심취해 여러번 도전하는 사람들도 자주 볼 수 있었다.

상하좌우 방향키를 포함해 조작키를 다 합쳐도 7개 정도만 누르면 될만큼 접근성은 높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 상하좌우 방향키를 포함해 조작키를 다 합쳐도 7개 정도만 누르면 될만큼 접근성은 높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하지만 각 소환수의 특징과 보스의 패턴을 분석해가며 게임을 플레이 하다보면 골치가 아프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 하지만 각 소환수의 특징과 보스의 패턴을 분석해가며 게임을 플레이 하다보면 골치가 아프다 (사진출처: 게임 공식 홈페이지)

스웨덴 두 청년이 만든 작품이라니

이 게임은 스웨덴 출신 개발자 두 명이 함께 제작한 작품이다. 본래 친한 친구였던 와이씨제이와이게임즈(Y/CJ/Y)의 크리스토퍼 안데르아손(Christopher Andreasson)과 조세프 마티노프스키(Josef martinovsky)는 2014년에 회사를 창업하고 '킵 워킹 EP'라는 습작을 만들면서 게임 제작에 대한 흥미를 더욱 키워갔다. 이후 더욱 좋은 작품을 제작하기 위해 소재를 찾다가 둘의 공통 관심사 중 하나였던 러브크래프트 소설과 크툴루 신화를 배경으로 한 게임을 제작하기로 결정했고, 그 것이 '씨 솔트'로 발전하게 됐다.

크리스토퍼는 시나리오 및 프로그래밍을 위주로 담당했으며, 조세프는 레벨 및 아트 디자인 전반을 담당했다. 2017년부터 작업을 시작해 작년 9월부터 킥스타터 모금을 진행했다. 이후 게임이 어느 정도 완성되자 게임에 대한 평가를 받는 것과 함께 많은 유저들의 반응을 알아보고자 이번 BIC에 출전했다. 조세프는 "게임쇼에 참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다른 팀들에 비해서 부스 운영이 다소 단촐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크리스토퍼
▲ 크리스토퍼 안데르아손은 게임 전반적인 스토리와 프로그래밍을 담당했고 (사진: 게임메카 촬영)

조세프 마티노프스키
▲ 조세프 마티노프스키는 디자인 작업을 주로 맡았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직접 제작한 스티커 위에 보이는 전복 껍질은 이들이 부산의 해물찜 집에서 직접 얻어온 것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직접 제작한 스티커 위에 보이는 전복 껍질은 이들이 부산의 해물찜 집에서 직접 얻어온 것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실제로 이들의 부스는 다른 팀에 비해서 다소 조촐했다. 게임을 시연하기 위한 PC가 두 대 마련돼 있었으며, 따로 이벤트를 진행한 것도 없었다. 심지어 부스를 꾸미기 위해 걸려있던 그물과 각종 조개 껍질은 이번에 부산에 와서 먹은 해물찜 집에서 얻어온 거였다고. 심지어 이번 페스티벌에서 시상식이 있다는 사실도 몰랐다. 시상식 전에 크리스토퍼는 "이 게임을 직접 공개한 건 처음이며, 워낙 좋은 게임들이 많아서 수상에 대한 기대는 없다"고 전했다. 그랑프리 대상을 수상한 직후 인터뷰에서 조세프 또한 "너무나 멋지고 좋은 게임들 사이에서 상을 타게돼 너무 기쁘다"며 이번 수상을 믿지 못한다는 눈빛으로 시상대에 올랐다.

'씨 솔트'는 오는 10월에 출시가 예정돼 있다. Xbox와 스팀, 닌텐도 스위치로 출시되며, 한국어도 공식 지원할 예정이다.

▲ 시상식이 있는 줄도 몰랐던 그들은 당당히 대상을 차지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크리스토프는
▲ 크리스토프는 "멋진 작품이 많아 수상을 기대하지 않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