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웨어 >

‘취향대로 골라봐~’ 다양한 9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의 세계


현재 PC 시장에서 주력으로 판매 중인 9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 등장 초기에는 선택의 폭이 제한적이었으나 현재는 목적과 예산에 따라 원하는 라인업이 배치되어 있을 정도로 그 수가 다양해졌다. 남은 것은 소비자 입장에서 어떤 인텔 프로세서를 선택하는가에 있다. 이런 부분으로 접근해 보면 오히려 폭이 넓어진 라인업이 복잡하게 다가올 수 있다.


모든 제품이 그렇지만 라인업을 구분하기 위해 숫자와 알파벳 등을 사용하고 있다. 프로세서도 마찬가지다. 인텔은 세대와 등급, 라인업을 세밀하게 구분하기 위해 숫자와 알파벳을 적절히 사용한다. 여기에 모든 정보가 담겨 있으므로 이것만 잘 파악한다면 찾는 프로세서가 어느 수준의 등급인지, 어떤 기능을 제공하는지 여부를 금세 알아챌 수 있다.



숫자 따라, 알파벳 따라 달라지는 ‘9세대 코어 프로세서’


일단 9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에 대해 알아보자. 예로 Intel Core i9-9900K라면 인텔 코어 브랜드(Intel Core)의 i9 등급, 9세대의 900 제품군 중 오버클럭(K)을 지원함을 말한다. 세부적으로 본다면 i9은 프로세서 등급, 9900의 맨 앞자리 9는 세대, 900은 제품명을 말한다. 마지막 K는 오버클럭 지원 가능한 고성능 모델이라는 이야기.


하나씩 살펴보자. 먼저 등급은 9세대에서 총 4가지가 준비되어 있다. 코어 i3와 i5, i7 등 과거부터 흔히 접해본 것부터 코어 i9까지 새로 합류한 라인업이 9세대에 존재한다. 코어 i9은 과거 고성능 데스크톱(HEDT) 프로세서에 있던 것이 9세대에 추가된 형태다. 여기에 제품명에 따라 세부적으로 분류된다.


▲ 인텔 프로세서 이름을 확인하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프로세서 등급에 외에 제품명은 9100~9900 등 다양하게 분류된다. 기본적으로 이 숫자가 높을수록 상위 프로세서라고 보면 된다. 일부 숫자가 동일한데 코어 i3 혹은 i5인 경우가 있다. 이 때에는 등급이 우위인 것이 당연히 상위 프로세서로 분류된다.


마지막으로 가장 뒤에 붙는 접미사는 프로세서의 성격을 나타내는 역할을 한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K는 오버클럭이 가능하도록 배수(Ratio)와 내부 버스 클럭(BCLK) 제한이 해제된 언락(Unlocked) 제품이다. 그만큼 두 기능을 활용해 높은 속도를 구현할 수 있다. F는 프로세서 자체 내장 그래픽이 없는 형태를 의미한다. 프로세서 이름 뒤에 KF라고 붙어 있다면 오버클럭 제한은 해제되어 있으나, 내장 그래픽 코어는 없는 제품이 되는 셈이다.




내장 그래픽이 없다고 해서 무조건 불리한 것은 아니다. 일부 사용자 중에서는 내장 그래픽을 활용하지 않는 경우도 있어서다. 이 때 F 계열 프로세서는 비용적 유리함을 제공한다. 실제로 코어 i9 9900KF는 K 계열이 아닌 코어 i9 9900 프로세서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외장 그래픽을 주로 사용하는 게이머에게는 F 계열 프로세서가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선택이 될 수 있다.


일부 T라는 알파벳의 프로세서가 존재하는데 이는 전력 소모를 줄인 제품을 말한다. 일반적인 코어 프로세서는 제품에 따라 65~95W 정도의 열설계전력(TDP)를 제공하는 반면, T 라인업 프로세서는 이보다 더 적은 25W를 쓴다. 하지만 동일한 이름을 가진 프로세서와 비교해 작동 속도가 낮게 설정되어 있으니 참고하자.



잠깐! 9세대 코어 프로세서 중 ‘K’에게 특별한 것이 있다는데?


9세대 코어 프로세서, 그 중 K 라인업에는 특별한 비밀이 숨어 있다. 바로, 오버클럭에 ‘오’자를 잘 모르더라도 쉽게 클릭 몇 번으로 성능을 쉽게 끌어 올릴 수 있는 방법이 그것. 메인보드 바이오스(CMOS)나 별도의 작업을 거치지 않고 인텔이 제공하는 ‘퍼포먼스 맥시마이저(Performance Maximizer)’를 다운로드해 설치하면 된다.


▲ 퍼포먼스 맥시마이저를 활용할 수 있는 프로세서는 현재 6개다


인텔 퍼포먼스 맥시마이저는 9세대 중, K 라인업 모두(i5-9600K, i7-9700K, i9-9900K)에 포함되고 내장 그래픽이 없는 F 라인업도 K의 일원이라면 가능하다. 여기에 i5-9600KF, i7-9700KF, i9-9900KF가 여기에 해당한다. 이 프로세서가 장착된 시스템이라면 애플리케이션 설치가 가능하고, 클릭 한 번으로 최적의 속도를 찾아 오버클럭이 이뤄진다.


과거 오버클럭은 번거로운 작업의 연속이었다. 세부 설정을 바꾸고, 원하는 속도로 최적의 작동이 가능한지 실측하는 과정을 거쳐야 했다. 실패하면 모든 것을 새로 시작해야 하는 부담도 있다. 반면, 인텔 퍼포먼스 맥시마이저는 시스템과 연계해 프로세서가 작동할 수 있는 최적의 속도를 찾아준다는 점에서 번거로움과 위험 요소가 크게 줄어든다.


▲ 설치 후 간단한 설정만 마치면 바로 프로세서의 성능을 올릴 수 있다


그렇다면 이 애플리케이션은 어떻게 성능을 올리는 것일까? 간단하다. 시스템 내에 설치되어 있는 프로세서의 수율은 기본이고 메모리와 냉각장치 등 전반적인 안정성을 스스로 측정해 유지 가능한 최적의 성능을 사용자에게 제안하는 방식이다. 사용자가 진행하는 오버클럭은 부품에 약간의 부담을 감수하더라도 최대한의 잠재력을 끌어내는 구조라면, 퍼포먼스 맥시마이저는 성능과 내구성 사이를 조율하는 형태다. 번거롭고 부담스러운 과거 오버클럭을 기억한다면 분명 반가운 애플리케이션이라 할 수 있다.


다운로드 바로가기


기획, 편집/ 홍석표 hongdev@danawa.com

글, 사진/ 강형석 news@danawa.com

(c)가격비교를 넘어 가치쇼핑으로, 다나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벤트
게임일정
201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