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포토] 판호는 막혔지만, 차이나조이 곳곳엔 한국 게임이

게임메카 / 제휴처 통합 7,580 View 게임메카 내부 클릭수에 게임메카 뉴스를 송고 받는 제휴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SNS 통합 11,190 View 게임메카 트위터(@game_meca)와 페이스북(@게임메카)의 노출수를 더한 값입니다.
올해 차이나조이는 국내 게임사 참가가 유례 없을 정도로 저조했다. 그도 당연한 것이, 한국 게임에 대한 중국 판호 발급이 중단된 지 벌써 2년이 넘었기 때문이다. 대부분 업체들이 중국 시장 빗장이 열리기만을 손 놓고 기다리고 있는 터라 차이나조이에 부스를 낼 이유도 여력도 없었다. 그 결과, 올해 공식 참가사는 라인게임즈와 카카오게임즈 단 두 곳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거 중국 게임업계를 좌지우지했던 한국 게임 IP의 힘은 아직 완전히 빠지지 않았다. 중국 현지에서 서비스 중인 인기작을 중심으로, 곳곳에서 전시된 한국 게임 IP를 찾아볼 수 있었다. 게임메카는 한한령에도 불구하고 꿋꿋이 중국에 남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차이나조이 2019 속 한국 게임을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샨다게임즈가 개발하고 텐센트가 서비스하는 '드래곤네스트 모바일'이 가장 먼저 눈에 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샨다게임즈가 개발하고 텐센트가 서비스하는 '드래곤네스트 모바일'이 가장 먼저 눈에 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거대한 여신상이 부스를 지키는 중 (사진: 게임메카 촬영)
▲ 거대한 여신상이 부스를 지키는 중 (사진: 게임메카 촬영)

중국 현지에서 인기리에 서비스 되고 있는 게임인 만큼 현지 언론 관심도 뜨겁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중국 현지에서 인기리에 서비스 되고 있는 게임인 만큼 현지 언론 관심도 뜨겁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샨다와 텐센트 부스 외 다른 곳에서도 종종 '드래곤네스트 모바일'을 만날 수 있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샨다와 텐센트 부스 외 다른 곳에서도 종종 '드래곤네스트 모바일'을 만날 수 있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언제나 다양한 게임을 잔뜩 들고 나오는 텐센트 부스에는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언제나 다양한 게임을 잔뜩 들고 나오는 텐센트 부스에는 (사진: 게임메카 촬영)


크로스파이어와 던전앤파이터가 크게 걸려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크로스파이어와 던전앤파이터가 크게 걸려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던전앤파이터는 약간 장터 같은 느낌으로 전용 공간을 꾸몄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던전앤파이터는 약간 장터 같은 느낌으로 전용 공간을 꾸몄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각종 던파 피규어가 전시돼 있고 (사진: 게임메카 촬영)
▲ 각종 던파 피규어가 전시돼 있고 (사진: 게임메카 촬영)

어디선가 많이 본 것 같은 NPC들도 보인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어디선가 많이 본 것 같은 NPC들도 보인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어디선가 많이 본 것 같은 NPC들도 보인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크로스파이어 VR도 인기리에 시연 중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크로스파이어 VR도 인기리에 시연 중 (사진: 게임메카 촬영)

다음은 세기천성 부스로 넘어가 보자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다음은 세기천성 부스로 넘어가 보자 (사진: 게임메카 촬영)


여긴 넥슨차이나 부스라고 해도 될 정도로 넥슨 게임이 가득하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여긴 넥슨차이나 부스라고 해도 될 정도로 넥슨 게임이 가득하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부스 앞에서는 다오와 배지가 관람객을 반기고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부스 앞에서는 다오와 배지가 관람객을 반기고 (사진: 게임메카 촬영)

카트라이더 시연존에는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카트라이더 시연존에는 (사진: 게임메카 촬영)

많은 사람들이 PC와 모바일로 카드라이더를 즐기고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많은 사람들이 PC와 모바일로 카트라이더를 즐기고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퀄컴관 블랙샤크 부스에서도 카트라이더 모바일 버전을 시연하는 풍경이 포착됐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퀄컴관 블랙샤크 부스에서도 카트라이더 모바일 버전을 시연하는 풍경이 포착됐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뮤' IP도 인기가 여전하다. 신작 포스터부터...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뮤' IP도 인기가 여전하다. 신작 포스터부터...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곳은 '뮤' 관련 피규어를 만드는 곳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이 곳은 '뮤' 관련 피규어를 만드는 곳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부스 전체에 '뮤' 피규어 하나 세워 놨는데, 포스와 퀄리티가 장난이 아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부스 전체에 '뮤' 피규어 하나 세워 놨는데, 포스와 퀄리티가 장난이 아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그밖에 B2B관에는 카카오게임즈 부스와 (사진: 게임메카 촬영)
▲ 그밖에 B2B관에는 카카오게임즈 부스와 (사진: 게임메카 촬영)


라인게임즈 부스가 자리잡고 중국 현지 업체 관계자들을 만났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라인게임즈 부스가 자리잡고 중국 현지 업체 관계자들을 만났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마지막으로 올해 차이나조이에 불참한 한국콘텐츠진흥원의 한국공동관은 행사장 옆 케리 호텔 행사장을 빌려 라운지를 마련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마지막으로 올해 차이나조이에 불참한 한국콘텐츠진흥원의 한국공동관은 행사장 옆 케리 호텔 행사장을 빌려 라운지를 마련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수입/수출 상담이 진행 중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수입/수출 상담이 진행 중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