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퀄리티' 언리얼과 '데이터' 유니티, 차이나조이서 맞붙다

우연인지 의도인지 정확히 마주보고 배정된 유니티와 에픽게임즈 B2B 부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우연인지 의도인지 정확히 마주보고 배정된 유니티와 에픽게임즈 B2B 부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게임 엔진 분야에서 언리얼과 유니티는 최대 라이벌이다. 게임 제작에 있어 대다수 게임사들은 고품질 게임을 내세운 언리얼과 범용성을 강조한 유니티 중 어느 엔진을 택할 지를 먼저 결정하기 마련이다.

중국 최대 게임쇼 차이나조이 2019에서도 이 둘의 경쟁이 치열했다. 특히, B2B에서 양사 부스가 마주보는 형태로 배치되어 길 하나를 사이에 두고 보이지 않는 신경전이 벌어지는 듯 했다. 중국 게임시장의 경우 과거엔 가볍게 제작되는 게임이 많아 유니티 엔진 점유율이 높았지만, 한국이나 서양에서 넘어오는 고퀄리티 게임 등에 자극을 받아 최근에는 언리얼 엔진을 사용한 대형 프로젝트도 많이 늘어난 상태라고 한다.

게임메카는 중국에서 벌어진 언리얼과 유니티의 경쟁 구도를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블랙 앤 화이트로 꾸며진 에픽게임즈 부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블랙 앤 화이트로 꾸며진 에픽게임즈 부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부스 내부는 주로 언리얼엔진을 사용한 게임들을 시연/전시하는 형태로 꾸며졌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부스 내부는 주로 언리얼엔진을 사용한 게임들을 시연/전시하는 형태로 꾸며졌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최근 에픽게임즈 스토어에 합류한 '오토체스'부터....
▲ 최근 에픽게임즈 스토어에 합류한 '오토체스'부터.... (사진: 게임메카 촬영)


최근 중국에서 수백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인기작 '드래곤 라자(국내 소설과는 이름만 같음)'도 전시돼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최근 중국에서 수백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인기작 '드래곤 라자(국내 소설과는 이름만 같음)'도 전시돼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PS4 차이나 프로젝트에 소개된 게임들도 만나볼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PS4 차이나 프로젝트에 소개된 게임들도 만나볼 수 있다. 이런 사례를 통해 자연스럽게 언리얼 엔진을 홍보하는 전략 (사진: 게임메카 촬영)

에픽게임즈 대표 게임 포트나이트도 전시돼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에픽게임즈 대표 게임 포트나이트도 전시돼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멀티/크로스플랫폼의 대표주자 잡게 다양한 기기가 준비돼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멀티/크로스플랫폼의 대표주자답게 다양한 기기가 준비돼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중국에서 인기 있다는 레이싱 게임도 보인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레이트레이싱 기술을 활용해 제작한 실시간 시네마틱 영상 포르쉐 'The Speed of Light’도 상영
중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다음은 건너편에 위치한 유니티 부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다음은 건너편에 위치한 유니티 부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유니티 부스는 주로 엔진 설명과 현황 등을 소개하는 콘셉트로 꾸며졌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유니티 부스는 주로 엔진 설명과 현황 등을 소개하는 콘셉트로 꾸며졌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부스 정면에서는 행운의 수레바퀴 이벤트도 열리고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부스 정면에서는 행운의 수레바퀴 이벤트도 열리고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유니티 부스에도 에픽게임즈보다는 적지만 게임 시연대가 준비돼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유니티 부스에도 에픽게임즈보다는 적지만 게임 시연대가 준비돼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중국에서 서비스 중인 트랜스포머 온라인이 보인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중국에서 서비스 중인 트랜스포머 온라인이 보인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다양한 유니티 엔진 게임들이 전시되어 있는 모습
▲ 다양한 유니티 엔진 게임들이 전시되어 있는 모습 (사진: 게임메카 촬영)

VR 게임도 보인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VR 게임도 보인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