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포토]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도쿄게임쇼 현장입니다

중국 차이나조이에 일본 게임 IP들이 늘어나기 시작한 것은 수 년 전부터다. 과거에는 온라인게임이 발전한 한국 게임을 단순 수입하거나 따라한 게임들이 게임시장의 주류를 이뤘지만, 중국 게임업계의 자체 개발력이 발전하며 자신들만의 새로운 게임을 만들려는 움직임이 늘어났다. 

그 와중 주목받은 것이 중국의 단계적 문화개방으로 인해 젊은이들 사이에서 인지도가 높은 일본 만화/게임 IP다. 중국에서 일본 대중문화가 거부감 없이 빠르게 확산됨에 따라, 수 년 전부터 차이나조이에서도 중국 시장을 노린 일본 IP들이 곳곳에서 보였다. 그리고 이런 흐름은 2019년도에 절정에 달했다. 마침 올해는 중국 판호 총량제가 실시되며 중국 게임사들조차 자체 신작을 출시하기 어려워진 판국이기에, 그 빈자리를 해외 IP 소개가 메우는 형태의 부스 구성이 많았다.

그 결과, 올해 차이나조이는 얼핏 보면  도쿄게임쇼를 연상시킬 정도로 일본 IP가 득세했다. 각종 게임과 애니메이션은 물론, 일본 아이돌과 노래, 현대문화, 전통문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일본풍 부스가 전시돼 있었다.

게임메카는 '차이나조이 2019' 현장의 일본 IP들을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DeNA 부스 전면을 가득 채운 유유백서 PV
▲ DeNA 부스 전면을 가득 채운 유유백서 PV (사진: 게임메카 촬영)


안쪽으로 들어가보면 슬램덩크와 식극의 소마 등 그야말로 수많은 일본 애니메이션 IP가 소개되고 있다
▲ 안쪽으로 들어가보면 슬램덩크와 식극의 소마 등 그야말로 수많은 일본 애니메이션 IP가 소개되고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스퀘어에닉스에서 제작한 앨리스 오더도 한 자리 차지했다
▲ 스퀘어에닉스에서 제작한 앨리스 오더도 한 자리 차지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샵 이름이 KWAI샵인 것을 보면 이것도 뭔가 노린 듯 하다. 실제로 차이나조이 회장 중 하나는 이름이 KAWAE로, 서브컬쳐 부스가 잔뜩 전시돼 있다
▲ 샵 이름이 KWAI샵인 것을 보면 이것도 뭔가 노린 듯 하다. 실제로 차이나조이 회장 중 하나는 이름이 KAWAE로, 서브컬쳐 부스가 잔뜩 전시돼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국내에서도 아는 사람이 꽤 있는 '멘헤라짱' 게임도 전시돼 있다
▲ 국내에서도 아는 사람이 꽤 있는 '멘헤라짱' 캐릭터 게임도 전시돼 있다. 다키마쿠라 소개까지...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누야사가 소개된 곳에는 아예 일본식 도리이도 있다
▲ 이누야사가 소개된 곳에는 아예 일본식 도리이도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참고로 이런 도리이는 다른 곳에서도 종종 찾아볼 수 있을 정도
▲ 참고로 이런 도리이는 다른 곳에서도 종종 찾아볼 수 있을 정도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일본에서 '이키샤'라 불리는 애니메이션 랩핑 차량도 전시돼 있다
▲ 일본에서 '이타샤'라 불리는 애니메이션 랩핑 차량도 전시돼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피카츄와 이브이는 인기 만점
▲ 피카츄와 이브이는 인기 만점 (사진: 게임메카 촬영)

오랜 마니아층이 많은 니혼팔콤 게임도 중국 유저들에게 선보여지고 있다
▲ 오랜 마니아층이 많은 니혼팔콤 게임도 중국 유저들에게 선보여지고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뱅드림은 언제나 인기 만점
▲ 뱅드림은 언제나 인기 만점 (사진: 게임메카 촬영)

레이튼 교수도 보이고...
▲ 레이튼 교수도 보이고...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음... 이 분은 일본 모델인가?
▲ 음... 이 분은 일본 모델인가?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일본 애니메이션과 게임 IP를 잔뜩 소개하는 부스도 다수 존재했다
▲ 일본 애니메이션과 게임 IP를 잔뜩 소개하는 부스도 다수 존재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여긴 설마 누워서 기념사진 찍으라는 건가...?
▲ 여긴 설마 누워서 기념사진 찍으라는 건가...? (사진: 게임메카 촬영)

드래곤볼Z 홍보 부스에는 근두운과 부르마가...
▲ 드래곤볼Z 홍보 부스에는 근두운과 부르마가... (사진: 게임메카 촬영)

베지터와 카카로트(기둥 뒤)도 기를 뿜으며 서 있다
▲ 베지터와 카카로트(기둥 뒤)도 기를 뿜으며 서 있다


B2B 부스로 가면 일본 공동관도 보이고
▲ B2B 부스로 가면 일본 공동관도 보이고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일본 디자인 연합 부스까지 나와서 홍보 중이다
▲ 일본 디자인 연합 부스까지 나와서 홍보 중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그야말로 이 곳이 도쿄게임쇼인지 차이나조이인지 분간이 가지 않을 정도다
▲ 그야말로 이 곳이 도쿄게임쇼인지 차이나조이인지 분간이 가지 않을 정도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19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