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포토] 지스타 2021, 방역은 잘 되고 있나요

/ 2
사실, 지스타 2021의 핵심 키워드는 행사 내용보다도 방역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코로나 19가 완벽히 종식되지 않은 가운데, '위드 코로나' 선언 이후 처음 열리는 대규모 게임 행사이기 때문이다. 자칫 지스타 현장에서 코로나19 대량확산이라도 일어나서는 안 되기에, 올해 지스타는 그 어떤 때보다 방역의 중요성이 큰 행사였다. 그렇기에 부스 규모도, 행사장 입장 관객 수도 철저히 조절했다.

주최측 역시 이번 행사에서 방역을 강조하고 강조하고 또 강조했다. 실제로 이번 지스타는 행사장 곳곳에서 국가에서 정한 방역 수칙을 지키기 위해 분주히 노력하는 사람들과 평소보다 조심스럽게 행동하는 관객들을 볼 수 있었다. 게임메카가 지스타 2021의 방역수칙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직접 확인해봤다.

▲ 지스타 2021이 진행되는 벡스코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펜스 사이 입구에는 코로나19 예방 수칙이 적혀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일반 관객이 입장하는 입구는 하나로 통일돼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여기서 소독과 함께 발열체크를 진행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입장을 위해서는 백신접종 완료 혹은 PCR 음성 결과서를 가져와야 하는데, 그에 맞춰 입장 루트도 나눠져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조건에 맞춰 들어가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상황에 맞게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QR 코드를 찍는 경우도 있고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접종 완료 여부를 보여주고 바코드를 찍기도 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입장 바코드는 인쇄도 가능하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검사 절차를 마친 곳과 그렇지 않은 곳은 철저하게 분리되어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사람들을 따라서 입장하다 보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입구에서 다같이 손을 들고 입장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입장 비표를 대신하는 팔찌를 보여주기 위함이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방역을 위해 부스 간의 간격도 굉장히 넓게 구성되어 있다. 같은 공간이지만 부스 수는 작년의 절반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부스 대기 시에도 간격은 중요하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마스크 착용은 반드시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직접 시연을 하는 부스들은 대부분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입장 시에 이렇게 재차 소독과 발열체크를 진행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진행 요원들은 모두 위생 장갑을 끼고 있으며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체험 데스크의 한 켠에는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끝난 이후 긴급 소독을 위한 티슈가 놓여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이전에는 없던 대기존이 생겼으며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여기서 대기표를 받고 기다리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본인 차례가 오고 (사진: 게임메카 촬영)

▲ 그때 되서야 체험할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만약 머리에 뭘 써야 한다면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이런 안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BTB 전시관도 예외는 아닌데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휴게 공간에도 칸막이가 설치돼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기자실에도 예외 없이 모두 칸막이가 설치 (사진: 게임메카 촬영)

▲ 프레스센터에선 제공되는 물 이외에는 아무것도 먹고 마실 수 없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인터뷰나 간담회 진행시에도 예외는 없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 지스타의 새로운 명물이었던 푸드트럭 행렬 역시 올해는 방역트럭으로 대체됐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이재오 기자 기사 제보
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2
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