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테마 >

[기자수첩] 떠나는 'LOL' 돌아오는 '스타 2'

/ 2

▲ 스타2 WCS(좌)와 롤챔스(우) 대표 이미지

2015년에 모두 격변을 준비 중인 ‘리그 오브 레전드’와 ‘스타 2’ 국내 e스포츠, 그러나 분위기는 상반된다. ‘리그 오브 레전드’ 경우, 한국 선수들의 해외 이적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는 반면, ‘스타 2’는 해외에서 활동하던 한국 선수들이 돌아올 기반이 마련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 핵심은 선수들이다. ‘스타 2’의 경우 WCS 2015 개편안이 발표되며, 해외에서 활동하던 한국 선수 중 일부가 귀환을 결심했다. ‘스타 2’ 국내 리그에 만족하지 못해 외국으로 나갔던 선수들이 한국으로 돌아오자고 마음을 돌리는 것은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한국 활동에 매리트가 생겼기 때문에, 기대감을 가지고 돌아오는 것이다. 정규리그가 GSL 하나밖에 없던 기존과 달리 스포TV게임즈에 새로운 리그가 신설되며 ‘양대리그’ 체제가 완성되고, KeSPA 컵도 1회에서 3회로 늘어나며 뛸 수 있는 무대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반면 ‘리그 오브 레전드’는 롤드컵 2014 전후를 기점으로 소속팀을 떠나, 다른 진로를 찾거나 해외로 이적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또한 2015 시즌 역시 ‘계획안’이 있을 뿐, 확실한 계획이 없는 상황이다. 각 팀 사무국에서도 ‘리그 오브 레전드’ 팀 운영에 대해 ‘확정된 것이 없어 일단 지켜보고 있다’는 입장이다. ‘리그 오브 레전드’ 경우, 2015년에 불확실한 미래를 앞두고 있다. 연 3회, 토너먼트제, 2팀으로 운영되던 대회가 연 2회, 리그제, 1팀으로 변경된다. 내년부터 적용될 차기 ‘리그 오브 레전드’ e스포츠에 적응 기간이 2달밖에 없다는 것은 선수와 팬, 모두에게 불안요소로 작용한다.

선수들은 e스포츠에서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는 중요한 요소다. 스타 선수들이 있냐, 없느냐에 따라 대회 성패가 갈리기도 한다. 이 측면에서 생각했을 때 ‘스타 2’ WCS 코리아는 활동하는 선수들과 대회가 함께 늘어나며 자연스럽게 볼거리도 증가하도록 바뀌었다. 반면 ‘리그 오브 레전드’는 그 동안 유지해온 2팀 체제가 없어지며, 한국만의 독특한 특징이던 ‘형제팀’ 구조가 사실상 불가능해졌으며, 기존 선수들이 대거 이탈하며 새로운 선수들을 수혈해야 한다는 숙제도 안고 있다.

다시 말해 ‘스타 2’는 2015년에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랐다면, ‘리그 오브 레전드’는 새로운 틀에서 다시 시작해야 하는 입장이다. 즉, 지금이야 말로 오랜만에 e스포츠에 지각변동이 일어날 수 있는 타이밍이라 말할 수 있다. 양대리그를 기반으로 한 ‘스타 2’가 자리를 잡는 동시에, ‘리그 오브 레전드’가 ‘선수 부재’라는 문제를 해결할 묘수를 찾지 못한다면 두 종목이 국내 e스포츠에서 차지하는 위치는 예상보다 이른 시각에 바뀔 수 있다.

타이밍 역시 묘하게 겹쳐 있다. ‘스타 2’와 ‘리그 오브 레전드’ 모두 2015년에 대대적인 개편을 눈앞에 두고 있다. 후발주자인 라이엇게임즈에 왕좌를 내준 블리자드가 WCS 2015 개편을 통해 ‘리그 오브 레전드’를 추격할 원동력을 얻게 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게임잡지
2006년 8월호
2006년 7월호
2005년 8월호
2004년 10월호
2004년 4월호
게임일정
2021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