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6개의 뉴스가 있습니다.
  • 온라인게임에서 채팅이란 MUD 시절부터 이어져온 근본이자, 게임을 더 재미있게 만들어주는 커뮤니케이션 도구이기도 하다. 실제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서 새해에 맞춰 다른 유저들과 게임 안에서 신년인사를 전하는 ‘와돋이’로 대표되는 독특한 게임 문화는 채팅이 없었다면 만들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2021.10.25 16:32
  • e스포츠계의 오랜 숙원 중 하나는 정식 스포츠로 인정받는 것이다. 시장에서는 의견이 갈리지만 e스포츠를 제도권에 올리기 위한 업계의 노력은 계속 이어져 왔다. 오는 2022년 항저우 아시안 게임에 e스포츠가 정식 종목으로 선정된 것은 정식 체육화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란 기대를 모았다. 그런데, 지난 9일 발표된 세부 종목이 도마에 올랐다. 종목 선정 기준 자체가 불분명하기 때문이다
    2021.09.14 18:58
  • 국내는 물론 글로벌적으로 일렉트로닉 스포츠를 통칭할 때 가장 많이 사용하는 단어는 ‘e스포츠’다. 그런데 국내에는 e스포츠를 부르는 단어가 혼재되어 있다. 알파벳 소문자 e를 대문자 E로 바꾼 E스포츠도 있고, e를 ‘이’로 바꾼 이스포츠라는 단어도 존재한다
    2021.08.09 15:44
  • 최근 정치권 핫이슈는 셧다운제 폐지지만 모두 ‘강제적 셧다운제’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그러나 선택적 셧다운제가 남아 있으면 규제 완화 효과를 느끼기 어렵다. 가장 큰 부분은 셧다운제에 필요한 시스팀에 그대로 남는다. 국내법에 맞춰서 시간 제한을 제공해야 한다면 강제적 셧다운제가 없어져도 마인크래프트는 여전히 국내 한정 성인 게임으로 남을 수 있다
    2021.07.22 16:53
  • 최근 셧다운제가 다시 이슈로 떠올랐다. 셧다운제 관련 이야기가 이렇게 많이 들린 것도 거의 10여년 만이다. 그 중심에는 연말부터 성인만 플레이 할 수 있는 게임으로 전환되는 마인크래프트가 있다. 국내는 물론 해외 주요 게임 전문지에서도 연이어 이 소식을 보도하고 있다
    2021.07.09 13:55
  • 여야에서 셧다운제 폐지 물결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과 국민의힘 허은하 의원이 연이어 셧다운제 폐지법을 발의했다. 움직이는 쪽은 국회만이 아니다. 게임업계에서는 10년 넘게 셧다운제 폐지를 숙원으로 밀어 왔고, 정부에서도 규제개선 프로젝트에 셧다운제 개선을 포함하며 해외보다 과한 규제를 해소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2021.07.06 17:56
  • 최근 게임에 대한 법안 발의가 늘어나고 있다.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만 살펴봐도 작년 한 해 동안 발의된 법안은 총 7종인데, 올해는 5월 31일까지만 따져도 벌써 8종이다. 이 중 가장 많은 것은 게임업계와 게이머 현안으로 떠오른 확률형 아이템에 관한 것이지만, 국내 게임 심의를 맡은 게임물관리위원회(이하 게임위)에 대한 법안도 있다. 핵심은 게임위 위원에 역사 전문가를 추가하자는 것이다
    2021.05.31 18:28
  •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법적 규제를 둘러싸고 게임업계와 정부(+여론)는 꽤 오랜 신경전을 벌여 왔다. 비유하자면 정부와 여론은 강제 규제를 도입하라는 공격 진영, 업계는 최대한 이를 막아보려는 방어 진영이었다. 이전부터 물밑에서 여러 공방이 오갔지만, 표면화 된 것은 2015년 한국게임산업협회(이하 협회)가 자율규제라는 방패를 들며 시작됐다
    2021.05.28 14:33
  • 최근 몇 개월간 전세계에서 가장 큰 화두로 떠오른 신조어가 하나 있다. 바로 '메타버스'다. 처음엔 IT업계를 중심으로 슬금슬금 단어가 퍼지기 시작하더니 지금은 광고업계를 비롯해 재계는 물론 정부에서까지 이 단어를 조명하기 시작했다. 당연히 메타버스의 선두격이라 할 수 있는 게임업계에선 이 단어가 거의 매일 빠지지 않고 등장하고 있다
    2021.05.18 18:19
  • 작년 한 해 국내외 게임쇼는 코로나19라는 큰 장애물에 맞닥뜨렸다. 다수의 게임쇼가 취소됐으며, 일부는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해를 넘긴 지금도 코로나19는 여전히 국내외 주요 게임 전시회에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미국을 대표하는 E3와 GDC는 전면 온라인 개최를 결정했다
    2021.04.26 16:29
  • 문체부 황희 신임 장관이 게임업계와의 간담회에서 게임 테마파크 조성건에 대해 의욕을 보였다. 그러나 지금 같은 시국에 문체부 장관이 주요 게임사 대표들을 모아서 간담회를 열었다면, 테마파크 대신 확률형 아이템 문제에 대한 날카로운 지적과 정 차원에서의 해결책 제시가 있었어야 한다. 확률 테마파크를 만들 것이 아니라면 말이다
    2021.03.23 15:52
  •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에서 확률형 아이템과 게임광고 규제에 대한 세미나를 열었다. 논조는 짧다. 법으로는 확률형 아이템과 게임광고 문제를 해결하기에 많은 한계점이 있고, 자율규제로 문제를 풀어가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어떻게 하면 확률형 아이템 문제를 자율규제로 풀어갈 수 있는가에 대해 대안을 제시하는 참석자는 없었다
    2021.02.26 18:00
  • 오버워치2가 2021년에도 출시되지 않는다는 내용이 나왔다. 이 같은 소식에 오버워치의 위기를 거론하는 유저들이 나타났다. 1편 콘텐츠 업데이트는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서 2편 출시 시기마저 미궁으로 빠져들자 많은 유저들이 불만을 표하고 있는 것이다. 오는 20일에 있을 블리즈컨라인에서 새로운 정보가 공개되지 않는다면, 정말로 오버워치가 회생하기 힘들지도 모르는 상황이다
    2021.02.08 18:57
  • ‘확률형 아이템’은 게이머들이 가장 큰 문제로 꼽는 게임 콘텐츠다. 국회와 정부에서 확률형 아이템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수많은 규제를 꺼냈고, 게임업계에서는 스스로 문제를 고쳐보겠다며 2015년부터 확률 정보를 공개하는 자율규제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업계와 정부가 수년간 움직였음에도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불만은 계속 쌓였고, 국내 게임사 사이에 생긴 감정의 골은 점점 더 깊어지고 있다
    2021.01.22 19:14
  • 현재 콘텐츠업계 가장 뜨거운 현안은 구글 인앱결제 문제다. 특히 구글이 지난 29일 게임은 물론 웹툰, 음원 등 구글플레이에 입점한 디지털 콘텐츠 앱은 반드시 자사 결제시스템만 이용해야 한다고 발표하며 비판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쟁점은 수수료다. 구글 인앱결제를 쓰면 매출 30%를 수수료로 내야 하기에 국내 콘텐츠업계에 부담을 준다는 것이다
    2020.10.06 17:02
게임잡지
2005년 3월호
2005년 2월호
2004년 12월호
2004년 11월호
2004년 10월호
게임일정
202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