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개의 뉴스가 있습니다.
  • 강원도 속초가 때 아닌 관광객에 들썩이고 있다. 그 주인공은 ‘현실 포켓몬 마스터’를 꿈꾸고 있는 ‘포덕’들이다. 지도 규제로 한국에서는 즐길 수 없는 ‘포켓몬 GO’가 속초에 풀렸다는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이를 기다리던 게이머들이 부랴부랴 짐을 싸 들고 속초로 향한 것이다. 이에 속초시도 기쁨을 감추지 않고 있다
    2016.07.13 18:18
  • 정부가 ‘셧다운제’ 개편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경제를 살리고 일자리를 만들자는 목표를 잡고 정부에서 ‘서비스경제발전전략’을 발표했는데 그 안에 ‘셧다운제’ 개선도 포함되어 있다. 셧다운제부터 게임중독법이나 1% 징수법까지 ‘게임 때리기’ 멈추지 않았던 정치권이 규제에서 진흥으로 분위기가 돌아서는 것은 반가운 일이다
    2016.07.07 16:12
  • 작년 이맘때 업계에서 종종 이야기되던 법적 이슈가 있었다. ‘확률형 아이템 규제’가 그 주인공이다. 핵심은 강제냐, 자율이냐는 것이었다. 새누리당 정우택 의원은 2015년 3월 ‘확률형 아이템 확률 및 구성품 정보’를 의무시하는 법안을 발의했으며, 게임업계는 부랴부랴 자율규제를 마련했다
    2016.04.22 17:34
  • 20대 총선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며 막바지 선거운동이 한창이다. 표심을 잡기 위해서는 내가 가진 강점이 무엇인지 정확히 어필해야 한다. 이는 비단 선거만의 문제는 아니다. 면접에서도 본인의 강점을 말하지 못하고 뒤로 숨는 태도는 좋은 점수를 얻지 못한다.
    2016.04.12 17:38
  • 게임을 둘러싼 정국이 어지럽다. VR 게임 육성이나 고포류 게임 규제 완화 등 좋은 소식도 있지만 게임을 비롯한 인터넷 중독에 질병코드를 신설한다는 보건복지부의 발표가 이어지며 업계에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진흥과 규제, 두 가지가 뒤엉켜 정신이 없는 와중 까맣게 잊혀진 중요한 무언가가 있다
    2016.03.03 18:01
  • 오는 3월 28일, 오큘러스 리프트가 출시되며 전세계적으로 VR에 대한 관심도가 크게 높아졌다. 여기에 정부 역시 42억 원을 들여 VR을 비롯한 차세대 게임을 육성하겠다고 열을 올리고 있다. 대내외적으로 VR 게임 원년이라는 말이 떠돌고 있는 현재, 그러나 정작 한국에는 VR 게임이 들어올 수 없는 상황이다
    2016.01.25 18:51
  • 한국에서 게임은 ‘호구’ 이미지를 벗지 못했다. 셧다운제, 1% 징수법, 게임중독법까지 강력 규제가 계속 이어졌지만 업계에서 그 부당함을 강하게 어필한 적은 없었다. 언론에서는 ‘마녀사냥 1호’로 활용됐다. 왕따, 총기사건, 최근에 발생한 아동학대까지 ‘게임 때문에’라는 말이 따라붙으며 게임은 범죄의 원흉이라는 이미지가 덧씌워졌다
    2016.01.12 10:19
  • 창업 1년 만에 매출 300억 원을 달성한 모바일 중고차 경매업체 ‘헤이딜러’가 하루 아침에 문을 닫았다. 국회에서 오프라인 경매장 없이 온라인으로 중고차를 경매하는 영업을 불법으로 규정하며 사업을 이어갈 수 없게 된 것이다. 음식배달도 앱으로 하는 시대에, 중고차 온라인 경매를 불법으로 간주하는 법은 시대에 거꾸로 간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2016.01.06 17:39
  • 2016년 새해부터 게임업계에 큰 소식이 전해졌다. 웹젠 김병관 의장이 문재인 대표가 이끄는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 것이다. 아직 20대 총선 출마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으나, 김 의장이 출마한 후 당선된다면 게임인 첫 국회의원이 탄생하게 된다. 김병관 이사의 입당과 함께 생각해볼 점은 그 동안 게임업계 대표 인물들의 외부 활동이다
    2016.01.04 17:52
  • 국내 게임업계에서 남의 저작물을 그대로 가져다 쓰는 ‘도용’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2015년에 발생한 사건 중 굵직한 것만 추려도 10건에 다다른다. 대표적인 사건으로 게임 속 지명이 들어간 ‘엘더스크롤 5: 스카이림’ 지도를 도용한 스마일게이트의 ‘드래곤페이트’가 있었다
    2015.11.30 19:49
  • 셧다운제가 입법 절차를 밟을 당시 게임업계에서 걱정했던 것 중 하나는 ‘규제 양산’이다. 청소년의 게임 중독을 예방한다는 셧다운제를 시작으로, 이를 밑바탕으로 한 새로운 규제가 줄줄이 이어지리라는 우려다. 쉽게 말해 셧다운제가 생기면 정부나 국회에 ‘게임 중독은 법으로 막아도 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어 전보다 규제가 더 자주, 쉽게 나오리라는 것이었다
    2015.11.23 17:15
  • 규모의 크고 작음을 떠나 ‘리더’의 역은 매우 중요하다. 리더의 말과 행동에 따라 그 조직의 향방이 좌지우지되기 때문이다. 특히 산업을 넘어 문화의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는 ‘게임’의 경우 수익과 함께 어떻게 외부와 상생할 것인가를 생각해야 하는 시기를 맞이하고 있다
    2015.11.16 16:54
  •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가 3개월 만에 좌초 위기를 맞았다. 업계에서는 자율규제 안착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 되지 않아 추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중심을 잡아줘야 할 협회마저도 기존에 약속했던 ‘모니터링’과 ‘인증마크’를 둘 다 진행하지 못한 상태다. 7월 1일에 문을 연 자율규제는 시작부터 불안했다
    2015.10.20 19:07
  • 모바일게임업계의 과도한 스타마케팅이 어느새 빛 좋은 개살구로 변해버렸다. 넷마블 ‘레이븐’에서 발화한 홍보모델 경쟁에 대형업체뿐 아니라 비용을 감당하기 힘든 중소게임사까지 열을 올리고 있다. 그러나 억대 개런티의 톱스타가 동원된 대규모 광고전 이면에는, 투자 감소와 인력 유출로 위기에 빠진 게임산업의 씁쓸한 현실이 있다. 스타마케팅의 성공 신화에 현혹된 나머지 수백억 원에 달하는 돈이 엉뚱한 곳으로 사라졌다
    2015.10.16 14:37
  •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게임업계의 ‘자율규제’와 정우택 의원의 ‘법률안’의 목표는 동일하다. 확률형 아이템의 구성품과 확률을 공개해 유저들에게 제품에 대한 정보를 전달한다는 것이다. 유저들이 확률형 아이템을 사기 전 정보를 보고 구매 여부를 결정하는 합리적인 소비문화 안착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쉽게 말하면, 게임 유저의 '알 권리'를 보장하자는 취지다
    2015.08.28 10:06
게임잡지
2004년 2월호
2003년 12월호
2003년 11월호
2003년 10월호
2003년 9월호
게임일정
2020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