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온라인

서사 명가 레메디, 신작은 온라인 멀티플레이 게임

▲ 레메디 엔터테인먼트가 온라인 멀티플레이 기반 신작을 준비 중이다 (자료출처: 공식 홈페이지)

맥스 페인, 앨런 웨이크, 컨트롤 등 매력적인 서사에 기반한 싱글플레이 게임으로 유명한 레메디 엔터테인먼트가 온라인 멀티플레이 게임에 도전한다.

레메디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4일, 2019년 연간 실적을 발표하며 현재 3가지 게임을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그 중 '뱅가드(Vanguard)'라 명명한 사내 소규모 개발팀에서 준비 중인 신작은 싱글 플레이에 중점을 둔 전작과 달리 온라인 멀티플레이 기반이라는 점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레메디 엔터테인먼트의 전작들은 깊이있는 서사를 내세운 싱글플레이 게임들이었다. 스토리텔링 면에서는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스마일게이트와 함께 제작 중인 크로스파이어 X에서도 싱글플레이 캠페인 제작을 맡고 있다. 그런 레메디 엔터테인먼트가 온라인 멀티플레이 게임을 만든다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레메디 엔터테인먼트 테로 비르탈라(Tero Virtala) 대표는 뱅가드 팀이 제작 중인 게임에 대해 "장기 서비스(Long-term service-based)에 기반한 멀티플레이 경험과 레메디 엔터테인먼트 고유의 특징을 결합한 게임"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프리 프로덕션(Pre-production) 단계로 다른 레메디 엔터테인먼트 게임과 달리 '노스라이트 엔진'을 사용하지 않는다고도 언급했다. 공식 홈페이지에 있는 뱅가드 팀에 대한 설명을 보면 신작은 언리얼 엔진 4로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테로 비르탈라 대표는 뱅가드 팀이 준비 중인 온라인 멀티플레이 게임을 포함해 스마일게이트와 함께 개발 중인 크로스파이어X, 미공개 신작 1종, 그리고 컨트롤 유료 확장팩 작업 등 4가지를 회사의 2020년 주요 프로젝트라고 밝혔다.

▲ 온라인 멀티플레이 신작은 언리얼 엔진 4로 만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자료출처: 공식 홈페이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공유해 주세요
페이스북에 달린 기사 '댓글 ' 입니다.
이벤트
게임일정
2020
04